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야구 한화, 카펜터 퇴출…"대체 선수와 협상 중"(종합)

송고시간2022-05-31 15:14

beta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가 결국 좌완 외국인 투수 라이언 카펜터(32)를 방출했다.

한화 구단은 31일 "한국야구위원회(KBO)에 카펜터의 웨이버 공시를 요청했다"며 "구단은 현재 대체 선수와 이적 협상을 진행 중이며 조속히 영입을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kt 쿠에바스·라모스, LG 루이즈 이어 올해 4번째 방출 사례

투구하는 카펜터
투구하는 카펜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가 결국 좌완 외국인 투수 라이언 카펜터(32)를 방출했다.

한화 구단은 31일 "한국야구위원회(KBO)에 카펜터의 웨이버 공시를 요청했다"며 "구단은 현재 대체 선수와 이적 협상을 진행 중이며 조속히 영입을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만 프로야구에서 뛰던 카펜터는 지난해 한화에 입단해 31경기에서 5승 12패 평균자책점 3.97의 성적을 거둔 뒤 재계약했고, 올 시즌 4경기에서 1패 평균자책점 2.50의 기록을 남겼다.

그는 개막 3경기 만에 왼쪽 팔꿈치 통증을 호소해 1군 엔트리에서 제외됐고 지난 25일 두산 베어스전을 통해 복귀했지만 3이닝만 던지고 다시 말소됐다.

한화는 카펜터가 재기하기 어렵다고 판단해 투수 교체를 서둘렀다. 3명의 스카우트를 미국으로 파견해 새 외국인 선수를 물색했다.

현재 또 다른 외국인 투수 닉 킹험도 부상으로 빠져 한화의 선발 로테이션은 붕괴했다.

카펜터는 kt wiz에서 뛰던 외야수 헨리 라모스와 우완 투수 윌리엄 쿠에바스, LG 트윈스에서 뛴 내야수 리오 루이즈에 이어 올 시즌 네 번째로 퇴출당한 KBO리그 외국인 선수가 됐다.

라모스와 쿠에바스는 부상으로, 루이즈는 성적 부진으로 각각 짐을 쌌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