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원숭이두창, 법정감염병 지정되나…정부, 오늘 위기평가회의

송고시간2022-05-31 11:46

beta

질병관리청은 31일 세계 각국에서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는 원숭이두창의 위험성을 평가하고 향후 대응방향을 논의한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브리핑에서 "오늘 오후 질병청 차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위기평가회의를 연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는 원숭이두창의 법정 감염병 지정 여부와 경보 수준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전날 감염병위기관리전문위 회의…"법정감염병 지정해야"

원숭이두창 관련 검역 강화된 공항
원숭이두창 관련 검역 강화된 공항

(영종도=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입국장에 독일 프랑크푸르트와 우즈베키스탄발 탑승객들이 검역을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승객들 앞에는 원숭이두창 관련 안내문이 세워져 있다. 2022.5.27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질병관리청은 31일 세계 각국에서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는 원숭이두창의 위험성을 평가하고 향후 대응방향을 논의한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브리핑에서 "오늘 오후 질병청 차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위기평가회의를 연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는 원숭이두창의 법정 감염병 지정 여부와 경보 수준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질병청은 전날 원숭이두창 관련 대비·대응 계획을 검토하기 위해 감염병 위기관리 전문위원회를 개최했다.

위원회에서는 원숭이두창의 국외 발생현황과 확산속도, 질병의 특성 등에 대한 검토와 국내 유입시 대응체계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위원회는 원숭이두창을 조속히 법정 감염병으로 지정해 관리할 필요가 있다며 위기단계 선포 여부를 검토할 위기평가회의 개최를 제안했다.

중·서부 아프리카의 풍토병으로 알려진 원숭이두창은 지난 7일 영국에서 첫 발병 보고가 있은 이후 유럽·북미·중동·호주 등으로 세계 각국에서 확산하고 있다.

WHO에 따르면 지난 26일 기준으로 비풍토병 지역 23개국에서 257건의 확진 사례가 보고됐고, 의심 사례는 최대 127건으로 집계됐다. 아직 국내 확진 사례는 없다.

chomj@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eSaaJcOZq0A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