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벤투호, 브라질과 고난도 모의고사…손흥민vs네이마르 '빅뱅'

송고시간2022-05-31 10:55

beta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 손흥민(토트넘)과 '슈퍼스타'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가 상암벌에서 '월드 클래스 골잡이' 대결을 펼친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세계 최강' 브라질을 상대한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위(한국 29위)이자, 월드컵 최다(5회) 우승국인 브라질과 대결한다는 것 자체로 축구 팬들에게는 놓칠 수 없는 한판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6월 2일 FIFA 랭킹 1위 브라질 상대로 카타르 WC 본선 경쟁력 시험

반가워! 네이마르 vs 안녕! 손흥민
반가워! 네이마르 vs 안녕! 손흥민

(파주·고양=연합뉴스) 황광모 이지은 기자 = 다음 달 2일 브라질 축구대표팀과 평가전을 치를 축구국가대표팀의 주장 손흥민(위)이 30일 파주 NFC(축구대표팀 트레이닝센터)에서 열린 오픈트레이닝에서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같은 시각 브라질 축구대표팀의 심장 네이마르가 경기도 고양 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훈련에서 동료들과 이야기하다 밝게 웃고 있다. 2022.5.30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 손흥민(토트넘)과 '슈퍼스타'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가 상암벌에서 '월드 클래스 골잡이' 대결을 펼친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세계 최강' 브라질을 상대한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위(한국 29위)이자, 월드컵 최다(5회) 우승국인 브라질과 대결한다는 것 자체로 축구 팬들에게는 놓칠 수 없는 한판이다.

여기에 EPL에서 23골을 몰아쳐 공동 득점 1위에 오른 손흥민과 브라질의 '에이스' 네이마르가 9년 만에 펼치는 역대 두 번째 맞대결까지 펼쳐질 전망이다.

EPL 득점왕 오른 손흥민
EPL 득점왕 오른 손흥민

[로이터=연합뉴스]

◇ 손흥민 vs 네이마르…훌쩍 큰 두 '월드 클래스' 9년 만에 맞대결

손흥민과 네이마르는 2013년 10월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치른 한국-브라질 평가전에서 처음 맞붙었다.

주전이었던 네이마르는 프리킥 골을 터뜨리며 브라질의 2-0 승리에 앞장섰고, 손흥민은 후반 교체로 투입됐으나 공격포인트를 올리지는 못했다.

2019년 11월에도 아랍에미리트(UAE)에서 한국과 브라질이 평가전(한국 0-3 패)을 치렀다. 손흥민은 경기에 선발로 나섰지만, 네이마르가 부상으로 경기를 소화하지 못해 맞대결이 불발됐다.

두 선수는 첫 맞대결 이후 9년 동안 훌쩍 컸다.

9년 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골 세리머니 펼치는 네이마르
9년 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골 세리머니 펼치는 네이마르

[서울=연합뉴스]

당시 FC바르셀로나(스페인)에서 유럽 무대 데뷔 시즌을 보내던 네이마르는 두 번째 시즌 정규리그에서만 22골을 폭발하며 세계적인 스타로 떠올랐다.

네이마르는 2021-2022시즌 파리 생제르맹(PSG·프랑스)에서 발목 부상으로 장기 결장하면서도 13골을 뽑아냈다.

2013-2014시즌 레버쿠젠(독일)에서 정규리그 10골을 넣었던 손흥민은, 이제 최고의 프로축구 리그로 꼽히는 EPL에서 골을 가장 잘 넣는 사나이로 인정받았다.

손흥민은 "네이마르는 세계 최고 선수다. 나는 세계 최고가 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애써 자신을 낮췄지만, 현재 기량으로나 기록으로나 네이마르에 밀리지 않는다.

브라질 히샤를리송
브라질 히샤를리송

[EPA=연합뉴스]

◇ 빈틈없는 브라질…벤투호 본선 경쟁력 가늠할 '초고난도 모의고사'

손흥민이라는 '명검'을 갖췄지만 팀 전체 전력을 놓고 보면 한국은 브라질에 '절대 열세'에 놓여있는 게 현실이다.

브라질에는 네이마르 외에도 히샤를리송(에버턴), 가브리에우 제주스(맨체스터 시티), 비니시우스 주니오르(레알 마드리드), 파비뉴(리버풀), 치아구 시우바(첼시) 등 유럽 빅리그에서 주전으로 뛰는 스타플레이어들이 즐비하다.

골키퍼부터 최전방 공격수까지 어느 하나 빈틈을 찾아보기 어려울 정도로 막강한 전력을 갖추고 있다.

브라질전은 벤투호를 2022 카타르 월드컵 본선 무대에서 경쟁력을 갖춘 팀으로 다듬어가는 과정의 첫 단계다.

가브리에우 제주스
가브리에우 제주스

[신화=연합뉴스]

승부에 집착하기보다는 최강팀과의 대결을 통해 무엇을 배우고, 또 얻어내는지가 더 중요한 이유다.

브라질전을 통해 아시아 최종예선을 수월하게 통과한 벤투호의 공격력이 과연 본선에서도 통할 수준인지 가늠할 수 있을 전망이다.

벤투호는 약속된 플레이로 골을 만드는 작업을 더 세밀하게 가다듬어야 한다. 더불어 손흥민의 파괴력을 극대화할 방법도 찾아 나가야 한다.

브라질은 최전방에 네이마르, 하피냐 등 최고 수준의 '테크니션'을 보유하고 있다. 벤투호 수비진이 이들에게 얼마나 잘 대응할 수 있는지도 중요한 관전 포인트다.

손흥민의 '찰칵' 세리머니
손흥민의 '찰칵' 세리머니

[서울=연합뉴스]

한준희 축구 해설위원은 "브라질의 치치 감독은 전형적인 남미식 공격축구보다는 '견고한 축구'를 펼치는 스타일"이라면서 "우리가 브라질의 수비형 미드필더, 수비수들을 상대로 위험지역에서 효과적인 득점 기회를 창출할 수 있는가가 시험대에 올랐다"고 말했다.

이어 "브라질전은 세계적인 강호를 상대로 우리의 능력을 가감 없이 살펴볼 소중한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a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