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토트넘 5월의 골 주인공은…손흥민·케인 아닌 '꼬마팬 라일리'

송고시간2022-05-31 09:50

beta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의 '이달의 골'에 특별한 스트라이커가 수상자로 이름을 올렸다.

토트넘은 30일(이하 한국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토트넘의 꼬마 팬 라일리 키스의 골이 '5월의 골'로 뽑혔다고 발표했다.

5살 소년인 라일리는 지난 13일 토트넘과 아스널의 2021-2022시즌 EPL 22라운드 순연 경기 하프타임에 진행된 이벤트에서 페널티킥에 성공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꼬마 팬 라일리, 토트넘 '5월의 골' 주인공 선정
꼬마 팬 라일리, 토트넘 '5월의 골' 주인공 선정

[토트넘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의 '이달의 골'에 특별한 스트라이커가 수상자로 이름을 올렸다.

토트넘은 30일(이하 한국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토트넘의 꼬마 팬 라일리 키스의 골이 '5월의 골'로 뽑혔다고 발표했다.

5살 소년인 라일리는 지난 13일 토트넘과 아스널의 2021-2022시즌 EPL 22라운드 순연 경기 하프타임에 진행된 이벤트에서 페널티킥에 성공했다.

라일리는 예정보다 3개월 일찍 조산아로 태어났고, 뇌성마비를 앓아 걸을 수 없다는 진단을 받았다.

하지만 수술과 재활을 통해 조금씩 걷게 된 그는 좋아하는 토트넘의 유니폼을 입고 골대 앞에서 공을 찰 수도 있게 됐다.

라일리가 공을 차 넣는 영상은 인터넷에서 크게 화제가 됐다.

이를 접한 토트넘의 벤 데이비스와 조 로든은 지난달 라일리와 함께 시간을 보낸 뒤 아스널전 홈 경기 이벤트에 그를 초대했다.

토트넘 팬들의 환호 속에 그라운드에 나선 라일리는 힘찬 왼발 슛을 시도했고, 공은 골문을 지킨 토트넘의 레전드 골키퍼 팻 제닝스를 지나 골라인을 통과했다.

득점에 성공한 라일리는 손흥민(토트넘)의 '찰칵 세리머니'와 유사한 세리머니도 펼쳤다.

앞서 라일리는 손흥민과 영상 통화에서 같은 세리머니를 선보인 적이 있는데, 손흥민은 1일 레스터시티전에서 득점한 뒤 이 꼬마 팬의 세리머니를 따라하기도 했다.

라일리의 골은 이달의 골을 뽑는 투표에서 70.5%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아 다른 8개 후보를 모두 제쳤다.

2위는 손흥민의 23일 노리치 시티전 두 번째 골로 16.1%의 지지를 얻었다.

손흥민은 정규리그 최종전이던 노리치시티전에서 두 골을 넣어 팀의 5-0 대승에 힘을 보탰고, 후반 30분 페널티 아크 왼쪽에서 감아차기 슈팅으로 멀티골을 완성했다.

이 골로 올 시즌 정규리그에서 23골을 넣은 손흥민은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와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3위 역시 손흥민의 골이었다.

5월의 골 후보에는 손흥민의 골이 3개나 포함됐는데, 레스터시티전(토트넘 3-1 승) 멀티골 중 두 번째 골이 8%로 세 번째로 많은 표를 받았다.

bo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