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LG, 또 외국인 타자 흑역사…단장과 함께 대체 선수 입국할까

송고시간2022-05-30 14:38

beta

프로야구 LG 트윈스 외국인 타자의 '흑역사'에 또 한 명의 이름이 추가됐다.

LG 구단은 KBO 사무국에 리오 루이즈(28)의 웨이버 공시를 요청했다고 30일 알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할 타자 루이즈 엔트리 제외 하루 만에 웨이버 공시 요청

프로야구 LG에서 방출당한 리오 루이즈
프로야구 LG에서 방출당한 리오 루이즈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프로야구 LG 트윈스 외국인 타자의 '흑역사'에 또 한 명의 이름이 추가됐다.

LG 구단은 KBO 사무국에 리오 루이즈(28)의 웨이버 공시를 요청했다고 30일 알렸다. 이로써 LG와 루이즈의 인연은 두 달 만에 끝났다.

LG가 전날 루이즈를 시즌 두 번째로 1군 엔트리에서 빼면서 양측의 결별은 예고된 수순이었다. 루이즈는 2군 경기장이 있는 경기도 이천 LG챔피언스필드로 가지도 않아 사실상 짐을 싸 떠날 준비를 하던 중이었다.

루이즈는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에서 2016년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 데뷔해 볼티모어 오리올스(2019년), 콜로라도 로키스(2021년)에서 뛰고 빅리그 통산 타율 0.212, 홈런 28개, 타점 109개를 남겼다.

LG와 지난해 말 계약금 15만달러, 연봉 60만달러, 인센티브 25만달러 등 총액 100만달러에 계약하고 KBO리그에 데뷔했지만, 루이즈는 초라한 성적만 남기고 미국으로 돌아간다.

한국에서 남긴 그의 발자취는 타율 0.155, 홈런 1개에 6타점, 장타율 0.262와 출루율 0.234다. 웬만한 2군 타자들보다도 못 쳤다.

LG는 그간 외국인 투수 영입에서는 성공을 거뒀지만, 타자와는 유독 인연이 없었다.

프로야구 LG 트윈스와 4년째 동행하는 에이스 켈리
프로야구 LG 트윈스와 4년째 동행하는 에이스 켈리

[연합뉴스 자료사진]

현재 4번째 시즌을 동행하는 에이스 케이시 켈리를 비롯해 타일러 윌슨, 헨리 소사 등 투수 쪽에서는 장수 외국인 선수가 있었지만, 타자로는 2015∼2017년 세 시즌을 뛴 루이스 히메네스가 마지막으로 장수한 타자였다.

이후 쌍둥이 유니폼을 입은 외국인 타자들은 있으나 마나였다.

시즌 중 방출당한 히메네스를 대신해 들어온 제임스 로니는 시즌 중 무단이탈 사건 등으로 단명을 자초했다.

허벅지 통증으로 얼마 뛰지도 못한 아도니스 가르시아(2018년), 토미 조셉과 카를로스 페게로(이상 2019년) 등 해마다 외국인 타자가 바뀌었다.

그저 그런 토미 조셉을 대신해 대체 선수로 온 페게로는 타율 0.286, 홈런 9방, 타점 44개로 제 몫을 했지만, LG는 이듬해 더 나은 선수를 찾아 나서 거포 로베르토 라모스를 데려왔다.

라모스는 2020년 홈런 38방을 때려 역대 LG 타자 한 시즌 최다 홈런 신기록을 작성했지만, 2021년 허리 통증으로 중도에 퇴출당했고, 그를 대신해 트윈스에 입단한 저스틴 보어는 타율 0.170에 홈런 3방이라는 처참한 성적으로 큰 실망감을 남겼다.

루이즈는 보어의 악령에서 LG를 구원해줄 것이라는 기대를 한 몸에 받았지만, 장타는 고사하고 보어처럼 방망이에 공을 맞히지도 못했다.

28년 만의 한국시리즈 정상 탈환에 승부수를 던진 LG는 루이즈를 팀에 남겨둬봤자 팀 분위기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판단해 서둘러 그를 내보내고 새 외국인 타자를 맞이하기로 했다.

LG 트윈스 차명석 단장
LG 트윈스 차명석 단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차명석 LG 단장은 외국인 타자 계약과 내년 영입 대상 외국인 선수 물색 차 지난 주말 미국으로 넘어갔다. 단장이 시즌 중 외국인 선수 계약 때문에 자리를 비우는 건 무척 이례적이다.

상황이 긴박한 만큼 단장이 직접 눈으로 확인하고 새 외국인 타자 계약서에 도장을 찍겠다는 의지가 보인다.

거포라면 더할 나위 없겠지만, 호세 페르난데스(두산 베어스), 호세 피렐라(삼성 라이온즈)처럼 가리지 않고 잘 치는 타자가 현재 LG에 더 어울린다. 그런 해결사가 차 단장과 동반 입국할지 시선이 쏠린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