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노팅엄 포레스트, 23년만에 EPL 복귀…2천700억원 '돈방석'

송고시간2022-05-30 10:00

챔피언십 승격 플레이오프에서 우승해 프리미어리그행 티켓 거머쥔 노팅엄 포레스트 선수들
챔피언십 승격 플레이오프에서 우승해 프리미어리그행 티켓 거머쥔 노팅엄 포레스트 선수들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1970년대 유럽 무대를 호령한 잉글랜드 프로축구 '전통의 명가' 노팅엄 포레스트가 23년 만에 프리미어리그(EPL)로 복귀한다.

노팅엄 포레스트는 30일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시즌 챔피언십(2부 리그) 승격 플레이오프 결승에서 허더즈필드 타운을 1-0으로 제압했다.

이로써 챔피언십 1위 풀럼, 2위 본머스에 이어 승격 플레이오프 우승팀에 주는 3번째 EPL 승격 티켓을 거머쥐었다.

노팅엄 포레스트는 2부 리그로 강등이 결정된 1998-1999시즌 이후 23년 만에 다시 1부 리그에 서게 됐다.

노팅엄 포레스트는 1970년대 1부 리그 우승(1977-1978시즌), 리그컵 2연패(1977-1978시즌, 1978-1979시즌)를 해내며 강호로 군림했던 팀이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의 전신인 유러피언컵에서 2연패(1978-1979시즌, 1979-1980시즌)를 이뤄내기도 했다.

하지만 2000년대 들어 긴 암흑기를 겪어야 했다.

노팅엄 포레스트는 EPL 복귀로 돈방석에도 앉았다.

자책골의 순간
자책골의 순간

[AFP=연합뉴스]

컨설팅 회사 딜로이트에 따르면 노팅엄 포레스트는 1부 리그 진출에 따른 중계권 수익 중가 등으로 1억7천만 파운드(약 2천688억원)의 이익을 본다.

이는 2021-2022시즌 UCL 우승 상금인 2천269만 달러(약 284억원)의 약 10배에 달하는 금액이다.

이게 끝이 아니다. 만약 다음 시즌 잔류에 성공한다면 노팅엄 포레스트가 벌어들이는 돈은 3억 파운드(약 4천745억원)까지 늘어난다.

노팅엄 포레스트는 챔피언십 4위로 승격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준결승에서 셰필드 유나이티드와 1, 2차전 합계 3-3으로 비겨 승부차기까지 간 끝에 결승에 올랐다.

2천억원이 넘는 거액이 걸린 결승전 승부는 '자책골'에 갈렸다.

전반 43분 허더즈필드 수비수 레비 콜윌이 상대 크로스를 문전에서 걷어낸다는 것이 골대 안으로 향하고 말았다.

a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