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히딩크가 벤투에게…"전 세계가 보고 싶어 하는 축구 펼치길"

송고시간2022-05-29 20:11

beta

2002 한일 월드컵 4강 신화를 지휘한 거스 히딩크 전 한국 축구 대표팀 감독이 2022 카타르 월드컵에 나서는 벤투호에 덕담을 건넸다.

마침 20년이 지난 올해 열리는 월드컵에서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

이어 "결승에 못 가더라도, 어떤 축구를 펼쳐 보이느냐가 중요하다. 전 세계가 보고 싶어 하는 축구를 펼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일 월드컵 4강 신화 주역들 모여 만찬…정몽준 전 회장이 마련

히딩크 전 감독
히딩크 전 감독

[대한축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전 세계가 보고 싶어 하는 축구를 펼치기를 바랍니다."

2002 한일 월드컵 4강 신화를 지휘한 거스 히딩크 전 한국 축구 대표팀 감독이 2022 카타르 월드컵에 나서는 벤투호에 덕담을 건넸다.

29일 저녁 서울 종로구 아산정책연구원에서 한일 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들과 당시 대회 관계자들이 모여 20주년을 기념하는 만찬을 가졌다.

6월 A매치 기간을 맞아 1∼6일 진행되는 '2022 KFA 풋볼 페스티벌'에 참석하기 위해 방한한 히딩크 전 감독도 당연히 만찬에 초대됐다.

마침 20년이 지난 올해 열리는 월드컵에서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

히딩크 전 감독과 홍명보 울산 감독
히딩크 전 감독과 홍명보 울산 감독

[대한축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히딩크 감독은 축구협회를 통해 "절대 쉽지 않겠지만, 지금 대표팀이 우리보다 좋은 성적을 내기를 빈다"고 덕담했다.

이어 "결승에 못 가더라도, 어떤 축구를 펼쳐 보이느냐가 중요하다. 전 세계가 보고 싶어 하는 축구를 펼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히딩크 감독은 또 "한일 월드컵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은 16강 진출이라는 아주 멀고 어려운 목표를 향해 헌신한 선수들"이라고 되돌아봤다.

그러면서 "당시에는 선수들이 날씬했는데 지금은 체격이 참 좋아졌다. 뱃살도 있더라"라며 웃었다.

'영원한 주장' 홍명보 울산 현대 감독과 박지성 전북 현대 어드바이저, 이천수, 정해성 전 호찌민시티 감독 등이 행사에 참석했다.

정몽준 전 축구협회 회장
정몽준 전 축구협회 회장

[대한축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홍 감독은 "벌써 20년이 훌쩍 지나갔다. 한국축구는 더 전진해 나아가야 한다. 그때 있었던 모든 것들을 잘 기억해서 한국 축구 발전에 큰 밑거름으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정 전 감독은 "(벤투호가) 카타르 월드컵에서 한일 월드컵 20주년을 맞아 좋은 결과를 가져오기를 바란다"고 응원했다.

이날 만찬은 한일 월드컵 유치의 주역이며, 당시 축구협회장이었던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이 마련했다.

정 이사장은 "월드컵에서 좋은 성적을 내면서 손흥민(토트넘), 황희찬(울버햄프턴), 황의조(보르도)와 같은 많은 꿈나무가 등장할 수 있었다. 월드컵 전에는 우리나라에 제대로 된 축구장도 없었다"면서 "한국 축구의 기초를 튼튼하게 해 기쁘게 생각한다"고 소감을 말했다.

a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