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국서 26m짜리 슈퍼요트 화재로 침몰…인명피해는 없어

송고시간2022-05-29 17:32

beta

영국 남서부의 한 선착장에서 95억원대로 추정되는 슈퍼요트가 불에 휩싸이면서 가라앉았다고 BBC·가디언 등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현지 보도를 종합하면 이날 정오께 영국 남서부 데번주의 도시 토키에 있는 선착장에 정박해있던 길이 26m짜리 요트에서 불이 났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화재 원인 미상…'연료 누출 위험' 환경 문제 대두

28일(현지시간) 영국 토키 항구서 불에 휩싸인 요트
28일(현지시간) 영국 토키 항구서 불에 휩싸인 요트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영국 남서부의 한 선착장에서 95억원대로 추정되는 슈퍼요트가 불에 휩싸이면서 가라앉았다고 BBC·가디언 등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현지 보도를 종합하면 이날 정오께 영국 남서부 데번주의 도시 토키에 있는 선착장에 정박해있던 길이 26m짜리 요트에서 불이 났다.

화재 현장 인근에 있던 목격자들은 한차례 굉음을 들었고 이후 거대한 검은 연기 기둥이 치솟았다고 증언했다.

현지 소방대가 출동해 대피작업을 진행하며 화재 진압에 나섰지만 불은 쉽사리 꺼지지 않았다.

4시간 뒤 요트는 물속으로 완전히 가라앉았다고 현지 경찰 대변인이 전했다.

요트는 부두에 고정시키는 밧줄이 불에 타면서 한때 항구 내에서 표류하기도 했지만 소방당국이 제어했다.

화재 상황은 이날 오후 6시께 완전히 종료됐다.

경찰은 불이 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고 이번 사고로 다친 사람도 아직 보고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가라앉은 요트의 소유주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요트 가치는 약 600만파운드(약 95억원)로 추정된다고 가디언이 전했다.

데번주 현지언론은 요트 전문지를 인용해 화재가 난 요트는 영국 럭셔리 요트 제조사 '프린세스 요트'가 2010년 건조한 '랑데부' 호라고 전했다.

사건은 이제 영국 환경청과 항구 관리소 측으로 이관된 상태다.

화재로 인한 매연과 요트 침몰로 배에 있던 연료가 누출할 위험이 제기되면서 환경 문제가 대두됐다.

영국 환경청은 배가 이미 가라앉았기에 현재로선 오염 문제에 대응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해당 선박에는 9t에 달하는 디젤 연료가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환경청은 또 화재 이후 항구 인근의 공기 질을 측정했으나 특별한 문제는 없었다면서 계속 주시하겠다고 덧붙였다.

28일(현지시간) 영국 토키항서 불에 휩싸인 요트
28일(현지시간) 영국 토키항서 불에 휩싸인 요트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kit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YQe2fuQC6Zk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