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대북 소식통들 "오늘 정오 평양 봉쇄 부분해제"

송고시간2022-05-29 17:24

beta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북한 평양의 봉쇄가 29일 정오를 기해 부분 해제된 것으로 확인했다고 중국 내 복수의 소식통이 북한 내 인사들을 인용해 전했다.

단둥의 한 소식통은 이날 "복수의 북한 인사가 '오늘 정오부터 평양 봉쇄가 해제돼 주요 시설·기관 운영이 재개됐다'고 전했다"며 "완전히 해제된 건 아니고 중국처럼 코로나19가 진정된 곳에 대해 선제적으로 통제를 완화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북한 국가비상방역사령부를 인용, 지난 27일 오후 6시부터 전날 오후 6시까지 전국적으로 8만9천500여명의 신규 발열환자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선양=연합뉴스) 박종국 특파원 =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북한 평양의 봉쇄가 29일 정오를 기해 부분 해제된 것으로 확인했다고 중국 내 복수의 소식통이 북한 내 인사들을 인용해 전했다.

북한, 정치국협의회 개최
북한, 정치국협의회 개최

북한, 정치국협의회 개최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은 29일 당중앙위 본부청사에서 정치국협의회를 개최했다고 중앙통신이 보도했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된 협의회에서는 "전국적 범위에서 전염병전파상황이 통제, 개선되고 있는데 대하여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방역초기에 쌓은 경험을 더욱 공고히 하면서 방역전황을 계속 안정향상시켜나가기 위한 문제들을 토의하였다"고 통신은 전했다. 2022.5.29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단둥의 한 소식통은 이날 "복수의 북한 인사가 '오늘 정오부터 평양 봉쇄가 해제돼 주요 시설·기관 운영이 재개됐다'고 전했다"며 "완전히 해제된 건 아니고 중국처럼 코로나19가 진정된 곳에 대해 선제적으로 통제를 완화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또 다른 소식통도 "북한 무역 파트너가 '발열 환자가 감소하면서 평양 봉쇄가 해제됐다'고 말했다"며 "북한 교역 거점인 랴오닝성 선양과 단둥에서 평양의 봉쇄가 해제됐다는 얘기가 급속히 퍼졌다"고 전했다.

한 정보 소식통은 "그런 얘기가 도는 것이 사실"이라면서 "구체적인 내용은 파악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날 한때 중국 소셜미디어에 '평양 봉쇄 전면 해제'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으나, 현재는 제목만 남고 내용은 삭제된 상태다.

북한은 지난 12일 코로나19 발생 사실을 처음 보도하면서 북한 전역을 봉쇄했다고 밝힌 바 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북한 국가비상방역사령부를 인용, 지난 27일 오후 6시부터 전날 오후 6시까지 전국적으로 8만9천500여 명의 신규 발열 환자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신규 발열 환자 수가 이틀 연속 10만 명을 밑돈 것이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이날 소집한 북한의 정치국 협의회 회의에서는 전염병 전파 상황이 안정되는 추세에 맞춰 방역 규정과 지침들을 효율적으로 조정하는 문제들이 논의됐다고 통신은 전했다.

봉쇄와 격리·폐쇄 위주의 방역 정책 등이 완화될 것임을 시사한 것으로 해석된다.

지난달 말부터 전날 오후까지 북한 전역에서 발생한 누적 발열 환자 수는 344만 8천880여 명이며 이 가운데 326만 2천700여 명이 완쾌되고 18만 6천110여 명이 치료받고 있다고 통신은 전했다.

pj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