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러, 우크라 협상 압박용으로 시리아 생명줄 죌까

송고시간2022-05-29 13:39

beta

러시아가 시리아 주민의 '생명줄' 역할을 하는 국제사회의 원조 활동을 우크라이나 전쟁과 관련한 협상카드로 사용할 것이 우려된다고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28일(현지시간) 주장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오는 7월 터키 국경을 통한 시리아 원조 활동을 1년 더 연장할지를 투표로 결정할 예정인 가운데 상임이사국인 러시아가 비토권(거부권)을 협상 카드로 활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외교관들은 "러시아가 하나 남은 터키-시리아 루트마저 폐쇄하거나 우크라이나 사태 관련 협상 카드로 사용하려 할 수 있다"면서 "만약 수송로가 막히면 수천명이 시리아를 탈출해 유럽과 중동의 난민 사태가 악화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NYT "러, 7월 안보리서 터키-시리아 수송로 연장 거부할 수도"

터키 국경 인근의 다나 마을에서 시리아 아이들이 구호품을 받아서 텐트로 향하고 있다.
터키 국경 인근의 다나 마을에서 시리아 아이들이 구호품을 받아서 텐트로 향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러시아가 시리아 주민의 '생명줄' 역할을 하는 국제사회의 원조 활동을 우크라이나 전쟁과 관련한 협상카드로 사용할 것이 우려된다고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28일(현지시간) 주장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오는 7월 터키 국경을 통한 시리아 원조 활동을 1년 더 연장할지를 투표로 결정할 예정인 가운데 상임이사국인 러시아가 비토권(거부권)을 협상 카드로 활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시리아에서는 철권통치를 펼치는 바샤르 알아사드 대통령에 맞서 2011년 반군이 봉기한 이래 11년째 내전이 이어지고 있다.

이 기간 100만명이 넘는 시리아 난민이 유럽행을 택하면서 이동 경로에 있는 국가들이 홍역을 앓았고, 현재도 100만명 이상의 시리아 주민이 정부군에 포위된 채 굶주림과 포격에 고통받고 있다고 NYT는 전했다.

안보리는 2014년부터 터키뿐만 아니라 이라크와 요르단 국경 등 총 4곳에서 시리아에 인도적 지원을 한다는 결의안을 1년 단위로 채택해 왔다.

2020년엔 터키 국경 2곳과 이라크 국경 1곳을 통해 1년간 인도적 지원을 하는 결의안이 상정됐지만, 러시아와 중국의 거부권 행사로 채택이 무산됐다.

이후 지난해부터는 터키 국경 1곳을 통한 구호물자 반입만 허용되고 있다. 7월 10일이면 이 결의안이 만료된다.

해당 결의안을 연장하는 방안이 안보리에서 불발될 경우 시리아 주민에겐 하나 남은 생명줄까지 막히는 셈이다.

외교관들은 "러시아가 하나 남은 터키-시리아 루트마저 폐쇄하거나 우크라이나 사태 관련 협상 카드로 사용하려 할 수 있다"면서 "만약 수송로가 막히면 수천명이 시리아를 탈출해 유럽과 중동의 난민 사태가 악화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우크라이나를 놓고 미국을 비롯한 서방과 러시아가 벌이는 '고래 싸움'에 시리아가 애먼 피해자가 될 수 있다는 주장이다.

아이만 사파디 요르단 부총리는 "우크라이나 전쟁은 시리아와 전 세계에 광범위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말했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