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충북 여야 선거운동 마지막 주말 지지세 결집 '총력전'

송고시간2022-05-28 17:27

beta

6·1 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 기간이 사흘 남은 가운데 마지막 주말인 28일 충북지역 주요 출마자들은 중앙당의 지원 속에 지지세 결집을 위한 총력전을 펼쳤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김영환·노영민 충북지사 후보, 중앙당 지원 속 합동 유세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6·1 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 기간이 사흘 남은 가운데 마지막 주말인 28일 충북지역 주요 출마자들은 중앙당의 지원 속에 지지세 결집을 위한 총력전을 펼쳤다.

국민의힘 김영환 충북지사 후보 합동유세
국민의힘 김영환 충북지사 후보 합동유세

[촬영 전창해 기자]

국민의힘 김영환 충북지사 후보는 청주에서 이범석 청주시장 후보 등과 합동유세를 했다.

이 자리에는 같은 당 이용 국회의원과 윤희숙 전 국회의원, 가수 태진아가 함께 했다.

윤 전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노영민 후보를 겨냥해 "청주시민의 지지를 받아 대통령 비서실장까지 오른 사람이 전 국민 앞에서 똘똘한 집 한 채가 좋아 서울 반포 집을 지키고, 청주 집은 버렸다"면서 "그러면 다시 시민 앞에 서서 표를 달라고 얘기하면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이런 사람을 또 뽑아주면 염치없는 이들이 계속 정치권에 꼬인다"며 "정치를 하려면 국민 앞에 모범이 되고, 책임을 져야 하고, 순리를 따라야 하고, 최소한의 염치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당 김 후보가 압승하도록 지지해 주면 한국 정치의 커다란 종을 울리는 것"이라며 "윤석열 대통령부터 도지사, 청주시장, 시의원까지 물이 한 번에 흘러내려 가도록 해달라"고 호소했다.

국민의힘에선 오는 29일에도 나경원 전 원내대표가 충북 진천과 증평을 찾아 지원 유세를 펼칠 예정이다.

더불어민주당 노영민 충북지사 후보 합동유세
더불어민주당 노영민 충북지사 후보 합동유세

[노영민 캠프 제공]

민주당 노영민 후보는 이날 괴산에서 이차영 괴산군수 후보 등과 함께 유세 강행군을 이어갔다.

또 행정안전부 장관을 지낸 전해철 국회의원이 지원 유세에 나섰다.

유세 차량에 오른 전 의원은 "국민의힘 김 후보는 저의 지역구인 경기도 안산에서 정치활동을 한 사람"이라며 "절개의 고장 충북에 배신의 정치인, 철새 정치인이 웬 말이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이번 선거에서는 충북을 잘 알고, 도정을 잘 이끌 수 있는 능력 있는 사람이 당선돼야 한다"면서 "이런 점에서 노 후보는 탁월한 역량으로 3선 국회의원과 주중대사, 대통령 비서실장을 역임하면서 대한민국 성장에 발맞춘 충북 발전을 끊임없이 고민해 온 사람"이라고 치켜세웠다.

또 "노 후보는 충북을 한시도 떠나지 않고, 충북을 위해 일해왔다"며 "앞으로도 충북을 발전시킬 수 있는 능력 있는 그를 뽑아달라"고 말했다.

괴산을 거쳐 청주로 이동한 노 후보는 상당구와 청원구에서 유세차를 타고 게릴라 퍼레이드 유세를 벌였다.

jeonc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