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MQ-9 리퍼 8대 日자위대 기지 배치…동중국해서 中 감시

송고시간2022-05-28 17:22

beta

미군의 공격용 무인기(드론)가 오는 7월 일본 자위대 기지에 배치돼 동중국해에서 중국의 해양 활동을 감시하게 된다.

오는 7월부터 1년간 일본 서남쪽 가고시마현에 있는 해상자위대 가노야 항공기지에 미군 무인기 MQ-9 리퍼 8대가 배치된다고 교도통신이 28일 보도했다.

가노야 기지는 동중국해를 마주 보고 있어 미·일 양국은 무인기로 일본 규슈와 대만 간 동중국해에서 중국의 활동을 감시할 것으로 보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미 공군의 무장 드론 MQ-9 리퍼
미 공군의 무장 드론 MQ-9 리퍼

[미 공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도쿄=연합뉴스) 박성진 특파원 = 미군의 공격용 무인기(드론)가 오는 7월 일본 자위대 기지에 배치돼 동중국해에서 중국의 해양 활동을 감시하게 된다.

오는 7월부터 1년간 일본 서남쪽 가고시마현에 있는 해상자위대 가노야 항공기지에 미군 무인기 MQ-9 리퍼 8대가 배치된다고 교도통신이 28일 보도했다.

일본 방위성은 최근 이런 계획을 현지 지자체장에게 전달했다.

교도통신은 무인기 배치 이유에 관해 "해양 진출을 강화하는 중국을 염두에 두고, 일본 서남 방면의 경계 감시를 강화하는 것이 목적"이라고 보도했다.

가노야 기지는 동중국해를 마주 보고 있어 미·일 양국은 무인기로 일본 규슈와 대만 간 동중국해에서 중국의 활동을 감시할 것으로 보인다.

가노야 기지에는 무인기 배치와 함께 기체의 조작과 정비를 위해 미군 150∼200명이 주둔한다.

세계 최고 군용 무인기인 MQ-9 리퍼는 무장을 갖춘 무인전투기(UCAV)로, 정보수집과 정찰·감시는 물론 목표물을 정밀타격하는 공격 기능을 겸비했다.

리퍼는 무게 4.7t, 최대 상승고도 15㎞로, 4발의 헬파이어 미사일 외에 230㎏ 무게의 GBU-12 페이브 웨이 II 레이저 유도폭탄 두 발과 GBU-38 합동직격탄 등도 장착할 수 있다.

2020년 이라크 바그다드 공항에 내려 차량으로 이동하다가 숨진 가셈 솔레이마니 이란 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사령관도 MQ-9 리퍼의 공격을 받았다.

sungjin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