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국 사는 22살 반려견, '최고령견'으로 기네스 세계기록 경신

송고시간2022-05-28 16:56

beta

미국에 사는 22살 토이폭스테리어가 '최고령견' 기록을 경신했다고 27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이 보도했다.

기네스 세계기록에 따르면 2000년 3월 28일에 태어나 올해 22번째 생일을 맞은 암컷 토이폭스테리어 '페블스'(Pebbles)가 이달 17일 세계 최고령견으로 올랐다.

지난달 21살로 최고령견에 올랐던 치와와 '토이키스'의 기록을 한 달여 만에 갈아치운 것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2번째 생일을 기념해 거품 목욕을 하는 페블스
22번째 생일을 기념해 거품 목욕을 하는 페블스

[기네스 세계기록 웹사이트 발췌.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오진송 기자 = 미국에 사는 22살 토이폭스테리어가 '최고령견' 기록을 경신했다고 27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이 보도했다.

기네스 세계기록에 따르면 2000년 3월 28일에 태어나 올해 22번째 생일을 맞은 암컷 토이폭스테리어 '페블스'(Pebbles)가 이달 17일 세계 최고령견으로 올랐다.

이는 지난달 21살로 최고령견에 올랐던 치와와 '토이키스'의 기록을 한 달여 만에 갈아치운 것이다.

2000년부터 미 사우스캐롤라이나주에서 페블스와 함께 살아온 그레고리 부부는 21살 최고령견 뉴스를 보다가 페블스의 나이가 더 많다는 사실을 깨닫고 기네스 세계기록에 지원했다.

그레고리 부부는 페블스와 "만나자마자 사랑에 빠졌다"고 첫 만남 당시를 회고했다.

부부는 원래 대형견을 입양할 계획이었지만, 페블스가 뛰어오르고 짖는 바람에 눈길을 보내게 됐다고 설명했다.

줄리는 "페블스는 낮에는 자고 밤을 새는 거친 10대 같다"면서 "페블스는 컨트리 음악을 듣고, 품에 안기고, 오후 5시까지 낮잠을 자는 것을 즐긴다"고 말했다.

또 "페블스를 아는 이들은 페블스가 이렇게 오랫동안 산다는 사실을 믿을 수 없어 한다"고 말했다.

페블스는 22번째 생일날 갈비를 먹고 거품목욕을 즐겼다고 한다.

dind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