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머스크 "빌게이츠, 테슬라 공매도로 2조원대 손실 볼 처지"

송고시간2022-05-28 15:13

beta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는 27일(현지시간) 테슬라 주식을 공매도한 빌 게이츠가 대규모 손실을 볼 처지가 됐다고 주장했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머스크는 이날 트위터에 올린 일련의 글에서 게이츠가 테슬라에 대한 공매도를 청산하는 데 필요한 금액이 현재 15억~20억 달러(약 1조8천억~2조5천억원)에 이를 수 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공매도 청산비용 1조8천억~2조5천억원 이를 수도" 주장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

[AFP 연합뉴스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는 27일(현지시간) 테슬라 주식을 공매도한 빌 게이츠가 대규모 손실을 볼 처지가 됐다고 주장했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머스크는 이날 트위터에 올린 일련의 글에서 게이츠가 테슬라에 대한 공매도를 청산하는 데 필요한 금액이 현재 15억~20억 달러(약 1조8천억~2조5천억원)에 이를 수 있다고 말했다.

공매도는 특정 기업의 주가 하락을 예상하고 진행하는 매매기법이다. 해당 기업의 주식을 빌려 현시세로 팔아치운 뒤 실제로 주가가 내리면 싼값에 되사들여 빌린 주식을 갚는 방식이다.

따라서 주가가 하락하면 이익을 보지만, 반대로 주가가 오르면 상당한 손실을 보게 된다.

머스크는 게이츠의 공매도 청산에 필요한 금액이 처음엔 5억 달러(약 6천300억원) 규모였지만, 이후 테슬라 주가가 "크게 올랐다"고 설명했다.

게이츠는 작년 CNBC 방송에 출연해 테슬라 주식을 공매도했느냐는 질문을 받자 "나는 내가 하는 투자와 관련해선 이야기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하지만, 머스크는 올해 4월 게이츠에게 5억 달러 규모의 테슬라 주식 공매도를 쳤냐고 따진 사실을 공개했고, 배가 불룩 튀어나온 게이츠 사진과 함께 남성이 임신한 것으로 묘사된 이모지를 트위터에 올려 게이츠를 조롱하는 듯한 의도를 내비치기도 했다.

당시 미국 경제 매체들은 두 사람이 테슬라 공매도뿐 아니라 전기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화성 탐사 등 여러 주제에서 의견이 엇갈리면서 공개적으로 언쟁을 벌인 적이 있다고 전했다.

hwangc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