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북 군위서 대리투표 의혹 불거져…경찰 수사

송고시간2022-05-28 11:31

beta

경북 군위에서 6·1지방선거 대리투표 의혹이 불거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8일 군위경찰서에 따르면 80대 주민 A씨가 사전투표 첫날인 지난 27일 오후 "사전투표를 하러 갔는데 이미 거소 투표한 것으로 확인돼 투표를 하지 못했다"고 신고를 해 와 수사 중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군위경찰서
군위경찰서

[연합뉴스 자료사진]

(군위=연합뉴스) 김용민 기자 = 경북 군위에서 6·1지방선거 대리투표 의혹이 불거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8일 군위경찰서에 따르면 80대 주민 A씨가 사전투표 첫날인 지난 27일 오후 "사전투표를 하러 갔는데 이미 거소 투표한 것으로 확인돼 투표를 하지 못했다"고 신고를 해 와 수사 중이다.

A씨는 경찰에서 "거소 투표를 한 적이 없는데 누가 나 대신 투표를 했다는 건지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거소 투표 대상자로 등록됐으며 최근에 거소 투표를 한 뒤 투표용지를 선관위에 보낸 것으로 파악됐다.

그러나 A씨는 "전혀 모르는 사실"이라며 진상 규명을 요구하고 있다.

경찰은 A씨와 비슷한 일을 겪은 마을 주민이 5명 안팎에 이르는 것으로 보고 거소투표자 확인 권한이 있는 마을 이장 B씨를 상대로 조사하고 있다.

이장 B씨는 "거소 투표자 선정 과정에서 해당 주민들의 동의를 받았으며 그 후 거소투표에 일절 개입하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그러나 "나이가 많지만 지난 대통령 선거 때도 투표소까지 갔다 오는 등 멀쩡히 걸어 다닐 수 있는데 무슨 거소투표를 한다는 말이냐"며 거소 투표에 동의하지 않았다고 주장한다.

경찰 관계자는 "마을 주민과 이장의 주장이 엇갈리는 상황"이라며 "사실관계를 면밀히 조사해 위법 사항이 드러나면 관련자를 공직선거법에 따라 엄정히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yongm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