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2보] 한미일 외교장관 "北미사일 규탄…北에 협상 복귀 촉구"

이례적 공동 성명…"안보리, 대북 결의 채택 못한 데 깊은 유감"

한미일 외교장관 "안보리 대북 결의 미채택에 깊은 유감" (CG)
한미일 외교장관 "안보리 대북 결의 미채택에 깊은 유감" (CG)

[연합뉴스TV 제공]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한미일 3국의 외교장관은 27일(현지시간) 북한의 최근 탄도미사일 발사시험을 강력히 규탄하면서 북한이 협상에 복귀할 것을 촉구했다.

박진 외교장관과 토니 블링킨 미국 국무장관,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은 이날 공동 성명을 내고 북한의 미사일 도발에 관한 입장을 발표했다.

3국 장관이 회담 결과물이 아니라 공동 성명 형태로 입장을 내는 것은 이례적인 일로 받아들여진다.

3국 장관은 "한미일은 최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강력히 규탄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관련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들의 완전한 이행을 향한 3자간 협력을 강화하기로 약속한다"며 "전제조건 없이 북한과 만나는 데 대해 지속적으로 열린 입장임을 강조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13개 안보리 이사국의 지지에도 불구하고 유엔 안보리가 북한의 노골적이고 반복적인 안보리 결의 위반에 대응한 결의를 채택하지 못한 데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또 "우리는 북한이 불법적인 행동을 중단하고 대화에 나올 것을 촉구하기 위해 국제사회와의 공조를 더욱 강화한다는 공약을 재확인한다"며 "우리는 진지하고 지속적인 대화를 향한 길이 여전히 열려 있음을 강조하며 북한이 협상으로 복귀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미연합 '미사일 실사격' 발사 훈련
한미연합 '미사일 실사격' 발사 훈련

(서울=연합뉴스) 합동참모본부는 지난 25일 오전 동해상에서 한미연합 지대지 미사일 실사격 훈련을 했다고 밝혔다. 북한의 전략적 도발에 대한 한미 군 당국의 공동대응은 2017년 7월 이후 4년 10개월 만이다. 사진은 미사일 발사 모습. 2022.5.25 [합동참모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jbry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