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밴드 잔나비 전 멤버 윤결, 폭행 혐의 기소유예 처분받아

송고시간2022-05-28 10:19

beta

밴드 잔나비 드러머 출신 윤결 씨가 여성을 폭행한 혐의로 수사받은 결과 검찰에서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

2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김원호 부장검사)는 상해 등 혐의를 받은 윤씨를 기소유예했다.

윤씨는 지난해 11월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한 주점에서 열린 지인의 결혼식 피로연에서 처음 보는 여성을 폭행한 혐의를 받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잔나비 前 멤버 윤결
잔나비 前 멤버 윤결

[윤결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밴드 잔나비 드러머 출신 윤결 씨가 여성을 폭행한 혐의로 수사받은 결과 검찰에서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

2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김원호 부장검사)는 상해 등 혐의를 받은 윤씨를 기소유예했다.

기소유예란 혐의가 인정되지만, 검사가 정상참작 사유 등을 고려해 피의자를 재판에 넘기지 않는 처분을 말한다.

윤씨는 지난해 11월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한 주점에서 열린 지인의 결혼식 피로연에서 처음 보는 여성을 폭행한 혐의를 받았다.

술에 취한 윤씨가 여성에게 말을 걸었지만 무시당하자 뒤통수를 여러 차례 때린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이 알려졌을 당시 잔나비의 소속사 페포니뮤직은 입장문을 내고 "당사자인 윤결을 통해 사건에 대해 전해 들었으나 뉴스에 보도된 바와는 상이한 내용이라 당혹스럽다"며 "지금은 계약상 잔나비의 멤버가 아니지만 불미스러운 일에 대해 다시 한번 유감의 뜻을 전한다"고 밝혔다.

bo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