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하원의원, 총기 난사 발생하면 세비 삭감 법안 발의

송고시간2022-05-28 04:28

"입법자는 생명 살리지 못한 실패에 책임져야"

텍사스의 총기 반대 시위
텍사스의 총기 반대 시위

[AFP 연합뉴스 자료 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연합뉴스) 김경희 특파원 = 잇단 총기 난사 사건으로 미국 사회가 충격에 빠진 가운데 사회적 책임을 물어 의원들의 해당 월 급여를 지급하지 않도록 강제하는 법안이 제출됐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27일(현지시간) 민주당 소속 이매뉴얼 클리버 하원의원이 4명 이상의 사망자가 발생한 총격 사건이 벌어지는 달에는 하원 전원의 월급을 지급하지 않는 '평화까지 무급여(No Pay Until Peace)' 법안을 발의했다고 밝혔다.

클리버 의원은 "한 달 봉급을 지급하지 않는 것과 아이를 잃은 상실을 비교할 수 없지만, 모든 입법자는 생명을 살리지 못한 비양심적인 실패에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민주당이 다수당인 하원은 총기 구매 시 신원조회를 확대하는 내용 등을 담은 2건의 총기규제 강화법안을 처리해 상원으로 넘겼지만, 상원에서는 민주당이 필리버스터를 피하기 위한 의석(60석)을 확보하지 못해 진전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

상원은 현재 민주당과 공화당이 정확히 50석씩 양분한 상황이다.

미국에서는 지난 24일 텍사스주 유벨디의 한 초등학교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 19명의 어린이와 2명의 교사가 숨졌다.

지난 14일에는 뉴욕주 버펄로 흑인 주거지역의 한 슈퍼마켓에서 18세 백인 남성이 총기를 난사, 10명이 사망하고 3명이 다쳤다.

반복되는 총기 사고로 미국 내에서는 관련 규제에 대한 찬성 여론이 비등한 상황이지만, 미국 내 가장 강력한 총기 로비 단체로서 공화당에 막대한 정치자금을 후원하는 전미총기협회(NRA) 등의 입김으로 입법은 번번이 좌절되고 있다.

kyungh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