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文 전대통령 딸 "아버지로, 할아버지로 돌아와줘 감사"

송고시간2022-05-27 22:20

beta

문재인 전 대통령의 딸 다혜 씨가 27일 트위터에 자신이 찍은 사진과 함께 문 전 대통령의 근황을 전했다.

다혜 씨는 이날 올린 글에 "얼마 전 '이제 예전에 쓰던 번호로 연락하라' 하시기에 받은 번호를 눌러보니 '아빠'로 등록된 연락처"라며 "괜스레 눈물이 났다. 다시 아버지로, 할아버지로 돌아와 주셔서 감사하다"라고 적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트위터에 낮잠 자는 모습 등 文 근황 올려

문재인 전 대통령의 딸 문다혜 씨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문재인 전 대통령의 딸 문다혜 씨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문재인 전 대통령의 딸 다혜 씨가 27일 트위터에 자신이 찍은 사진과 함께 문 전 대통령의 근황을 전했다.

다혜 씨는 이날 올린 글에 "얼마 전 '이제 예전에 쓰던 번호로 연락하라' 하시기에 받은 번호를 눌러보니 '아빠'로 등록된 연락처"라며 "괜스레 눈물이 났다. 다시 아버지로, 할아버지로 돌아와 주셔서 감사하다"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양산(문 전 대통령 사저)에 와보니 트위터도 보시고 독서도 하시고 짬이 생기셨다"라고 했다.

다혜 씨는 "그리고 그중 가장 반가운 건 오수에 드신 모습"이라며 문 전 대통령이 눈을 감고 잠든 모습이 담긴 사진을 함께 올렸다.

다혜 씨는 문 전 대통령이 트위터 글을 읽는 모습과 탁자에 놓인 '실크로드 세계사'라는 제목의 책 사진도 함께 업로드했다.

한편 다혜 씨는 트위터 프로필에 자신을 "슬하에 있길 즐기는 REAL 딸"이라며 "아버지를 세상에서 가장 존경하는 자칭 '문파 1호'"라고 소개했다.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