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호랑이 그림 보세요"…국립중앙박물관 자료 18점 교체 전시

송고시간2022-05-29 08:00

beta

국립중앙박물관은 '호랑이의 해'를 맞아 상설전시관 2층 서화실에서 전시 중인 호랑이 그림을 이달 초순 교체해 9월 4일까지 선보인다고 29일 밝혔다.

지난 1일 막을 내린 '호랑이 그림' 기획전에 이어 두 번째로 마련된 동명 전시에는 자료 13건 18점이 나왔다.

전시물 중에는 고(故) 이건희 삼성 회장 유족이 기증한 '이건희 컬렉션' 일부인 '호랑이 그림 병풍', '표피 무늬 병풍', '호렵도'가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호랑이 그림 기획전
호랑이 그림 기획전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 상설전시관에 전시된 '호랑이 그림'. mjkang@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국립중앙박물관은 '호랑이의 해'를 맞아 상설전시관 2층 서화실에서 전시 중인 호랑이 그림을 이달 초순 교체해 9월 4일까지 선보인다고 29일 밝혔다.

지난 1일 막을 내린 '호랑이 그림' 기획전에 이어 두 번째로 마련된 동명 전시에는 자료 13건 18점이 나왔다.

전시물 중에는 고(故) 이건희 삼성 회장 유족이 기증한 '이건희 컬렉션' 일부인 '호랑이 그림 병풍', '표피 무늬 병풍', '호렵도'가 있다.

19세기 회화로 추정되는 호랑이 그림 병풍에는 소나무와 기이한 바위를 배경으로 용맹함을 드러낸 호랑이와 표범이 표현됐다. 옛 호랑이 그림에 많이 등장하는 까치도 곳곳에 있다.

표피 무늬 병풍은 엷은 노란색 바탕에 먹으로 표범 털을 묘사한 작품이다. 표범 가죽은 조선시대 임금이 신하에게 특별히 하사하는 물품이었다고 전한다.

호렵도는 만주족이 말을 타고 사냥하는 모습을 화폭에 담은 그림이다.

이외에도 동그란 눈 위의 임금 왕(王) 자 무늬가 돋보이는 익살스러운 호랑이 그림, 호랑이 흉배(胸背·가슴이나 등에 붙이는 장식) 등을 감상할 수 있다. 호랑이 흉배는 정3품 이상 무관이 착용했다고 한다.

국립중앙박물관 관계자는 "선조들은 호랑이와 관련된 물건을 집 안에 두며 평안을 기원했다"며 "그림, 책, 옷 등에 있는 호랑이를 보며 힘찬 '호랑이 기운'을 받길 바란다"고 말했다.

psh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