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차범위내 접전' 인천 계양을…이재명-윤형선 총력전

송고시간2022-05-27 15:14

beta

6·1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국민의힘 윤형선 후보가 선거운동 기간 후반까지 접전 양상이 이어지자 지지층 결집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27일 정치권에 따르면 최근 공표된 계양을 여론조사에서 두 후보의 지지율은 엎치락뒤치락하면서 오차범위 내 접전을 이어갔다.

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을 겸임한 이 후보는 최근 다른 지역에 출마한 후보 지원은 자제하고 본인의 선거구인 계양구에 '올인'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李, 계양을 지역구에 '올인'…尹, 힘있는 여당 후보 강조

방송토론서 기념 촬영하는 이재명·윤형선 후보
방송토론서 기념 촬영하는 이재명·윤형선 후보

[인천사진공동취재단]

(인천=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6·1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국민의힘 윤형선 후보가 선거운동 기간 후반까지 접전 양상이 이어지자 지지층 결집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27일 정치권에 따르면 최근 공표된 계양을 여론조사에서 두 후보의 지지율은 엎치락뒤치락하면서 오차범위 내 접전을 이어갔다.

공표가 가능한 여론조사를 할 수 있는 마지막 날인 지난 25일까지 진행된 여론조사에서도 이 후보와 윤 후보는 혼전 양상을 보였다.

이에 두 후보는 남은 선거기간에 지지층 결집에 주력한다는 전략이다.

송영길·이재명, 수도권 서부 대개발 정책협약 기자회견
송영길·이재명, 수도권 서부 대개발 정책협약 기자회견

(김포=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와 이재명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가 27일 경기도 김포시 고촌읍 아라 김포여객터미널 아라마린센터 앞 수변광장에서 김포공항 이전 수도권 서부 대개발 정책협약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5.27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을 겸임한 이 후보는 최근 다른 지역에 출마한 후보 지원은 자제하고 본인의 선거구인 계양구에 '올인'하고 있다.

이 후보는 전날 오후 인천시 부평구와 남동구에서도 유세를 했지만, 이날은 아침 출근길 인사를 시작으로 계양 지역 곳곳을 돌면서 최대한 많은 계양을 선거구의 유권자를 만나는 데 주력했다.

또 이날 민주당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와 함께 김포공항 이전과 수도권 서부 대개발을 추진하겠다는 정책 공약을 발표하면서 지역 발전을 원하는 계양 주민들의 표심을 공략했다.

실제로 이 후보는 최근 동행 인원을 최대한 줄이고 지역 내 골목을 누비며 진정성 있는 모습을 보이려고 노력하고 있다. 과거 경기지사와 성남시장 시절 성과를 바탕으로 검증된 실력을 갖춘 후보라는 점을 부각하고 있다.

이준석 대표 "GTX D노선 유치하겠습니다"
이준석 대표 "GTX D노선 유치하겠습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오른쪽)가 26일 오후 인천시 계양구 계양구청 인근 먹자골목에서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윤형선 후보를 지원하는 유세를 하던 중 전동차 모형을 들고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D노선 유치 추진을 약속하고 있다. 이 대표 왼쪽은 윤형선 후보.[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후보에 맞서는 윤 후보는 당의 집중 화력 지원을 받으면서 '힘 있는 여당 후보'라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전날 윤 후보에게 힘을 실어주기 위해 후보의 이름이 쓰인 옷을 입고 계양 지역에서 유세 지원을 했다. 28일에는 계양구에서 윤 후보와 함께 사전 투표를 할 예정이다.

국민의힘 지도부는 전날 현장 원내대책회의를 윤 후보의 선거사무실에서 열고 당력을 계양을 보궐선거에 쏟았다. 권성동 원내대표 등은 지역 발전의 장애물인 귤현탄약고 이전 방안을 1년 안에 마련하겠다고 하는 등 윤 후보의 능력을 강조했다.

윤 후보는 이날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와 정책협의회를 열고 지역 숙원 사업인 서울지하철 9호선-공항철도 직결 방안 등을 협의하는 등 지역현안 해결의 적임자임을 내세웠다.

h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