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5이닝 교체' 이유 놓고 말 엇갈린 류현진-몬토요 감독

송고시간2022-05-27 14:41

beta

오타니 쇼헤이(28·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와 맞대결에서 완승하고 시즌 2승을 따낸 류현진(35·토론토 블루제이스)의 경기는 개운치 않은 뒷맛이 남았다.

5회까지 65개를 던진 류현진이 승리투수 요건만 충족하고 마운드를 내려갔기 때문이다.

류현진은 27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에인절 스타디움에서 열린 에인절스전에서 5이닝 6피안타 2실점으로 6-3 승리를 견인하고 승리투수가 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65개만 던진 류현진, 5회 끝나자마자 교체

에인절스전에서 시즌 2승을 따낸 토론토 류현진
에인절스전에서 시즌 2승을 따낸 토론토 류현진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오타니 쇼헤이(28·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와 맞대결에서 완승하고 시즌 2승을 따낸 류현진(35·토론토 블루제이스)의 경기는 개운치 않은 뒷맛이 남았다.

5회까지 65개를 던진 류현진이 승리투수 요건만 충족하고 마운드를 내려갔기 때문이다.

류현진은 27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에인절 스타디움에서 열린 에인절스전에서 5이닝 6피안타 2실점으로 6-3 승리를 견인하고 승리투수가 됐다.

시즌 초반 부진과 부상을 극복하고 최근 2경기 연속 승리투수가 되면서 시즌 성적도 5경기 2승 무패, 평균자책점 5.48로 회복했다.

그런데도 아직 토론토 벤치에서는 류현진에 대한 신뢰를 완전히 회복하지는 않은 모양새다.

4-2로 앞선 4회 류현진이 안타 2개를 맞자 토론토 불펜에서는 투수가 몸을 풀기 시작했고, 투수 코치가 마운드를 찾았다.

천만다행히 2사 1, 2루에서 앤드루 베라스케스를 유격수 땅볼로 처리해 4회를 마쳤지만, 안타를 맞았으면 투수를 교체할 가능성이 컸다.

류현진은 5회를 삼자 범퇴로 막으면서 벤치가 개입할 여지를 주지 않고 승리투수 요건을 채웠다.

만약 6회까지 던졌다면 시즌 두 번째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도 가능했지만, 승리에 만족해야 했다.

동시에 빅리그 누적 999⅓이닝으로 '1천 이닝' 달성도 다음 등판으로 미뤘다.

류현진의 조기 교체 배경을 놓고 여러 추측이 오간 가운데 스포츠넷 캐나다의 샤이 데이비스는 자신의 트위터에 "찰리 몬토요 감독은 류현진이 왼쪽 팔꿈치에 불편감을 느껴 5이닝 만에 교체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최악의 경우 올 시즌 이미 팔뚝 부상으로 부상자 명단(IL)에 오른 적이 있는 류현진이 다시 전열에서 이탈할 수도 있다는 이야기다.

그러나 류현진은 팔꿈치 통증이 큰 문제는 아니었다는 입장이다.

데이비스는 "류현진은 팔꿈치 불편감이 심각하지 않다고 말했으며, 다음 선발 등판을 거르는 일도 없을 것이라 밝혔다"고 했다.

4b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