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로 줄었던 학교폭력 다시 증가…신고자 절반은 초등생"

송고시간2022-05-27 15:24

beta

코로나19로 주춤했던 학교폭력이 지난해 대면 수업 확대 등과 함께 다시 늘어나기 시작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서울경찰청의 2017∼2021년 서울 청소년 범죄 통계 분석에 따르면 2019년 1만1천832건이었던 학교폭력 신고는 2020년 절반 수준인 5천555건으로 감소했다가 지난해 6천823건으로 증가했다.

폭행·상해, 금품갈취 등 물리적인 폭력은 줄어든 대신 모욕·명예훼손 등 정서적 폭력과 성폭력이 큰 폭으로 늘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경찰청, 5년간 청소년 범죄 분석…폭행 47%↓ 모욕·명예훼손 72%↑

서울지방경찰청
서울지방경찰청

[촬영 안 철 수]

(서울=연합뉴스) 박규리 기자 = 코로나19로 주춤했던 학교폭력이 지난해 대면 수업 확대 등과 함께 다시 늘어나기 시작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서울경찰청의 2017∼2021년 서울 청소년 범죄 통계 분석에 따르면 2019년 1만1천832건이었던 학교폭력 신고는 2020년 절반 수준인 5천555건으로 감소했다가 지난해 6천823건으로 증가했다.

이에 따라 검거 인원도 2019년 2천245명에서 2020년 1천702명으로 줄었다가 지난해 1천771명으로 늘었다.

학교폭력 유형도 눈에 띄는 변화를 보였다. 폭행·상해, 금품갈취 등 물리적인 폭력은 줄어든 대신 모욕·명예훼손 등 정서적 폭력과 성폭력이 큰 폭으로 늘었다.

지난해 범죄유형별 검거 인원을 2017년 통계와 비교해 보면 폭행·상해는 47.3%, 금품갈취는 11.6% 각각 감소한 반면, 모욕과 명예훼손은 72.3%나 증가했다. 성폭력은 28.5% 늘었다.

학교폭력이 일어나는 장소를 보면 교내(32.7%)보다 학교 밖(56.4%)이 더 많았다.

특히 전체 범죄 가운데 19.8%는 온라인 등 사이버상에서 발생했다. 학교폭력 5건 중 1건꼴로 사이버상에서 일어나는 셈이다.

학교폭력 신고자는 초등학생이 56.0%로 절반을 넘었다. 이어 중학생(24.3%), 고등학생(15.3%) 순이었다.

한편 서울시의 18세 이하 청소년 범죄를 통틀어 보면 지난 5년간 34.5%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형사처벌을 받지 않는 10∼13세 '촉법소년' 가운데 10∼11세 범죄는 오히려 28.6% 증가하는 등 범죄를 저지르는 청소년들의 연령이 평균적으로 낮아진 것으로 분석됐다.

서울경찰청은 통계 분석 결과와 함께 시민 508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를 반영해 청소년 범죄 예방을 위한 7대 핵심 정책 과제를 선정했다.

▲ 사이버 폭력 대응체계 개선 ▲ 청소년 도박 및 마약 관리 대응체계 구축 ▲ 학교폭력 저연령화 대응 예방활동 강화 ▲ 학교전담경찰관(SPO) 역할 재정립 및 전문성 강화 ▲ 신종 학교폭력 알림시스템 '스쿨벨 시스템' 운영 ▲ 범죄 특성 고려한 맞춤형 선도 프로그램 운영 ▲ 위기 청소년 보호 및 지원체계 개선 등이다.

최관호 서울경찰청장은 "지역 시민의 의견을 충실히 반영하고 지역 특성을 정확히 분석해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맞춤형 시책을 추진하는 것이 자치경찰제도의 근본 취지"라며 "자치경찰위원회 등 관계기관과 함께 이번에 수립된 범죄 예방 종합대책을 내실 있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cu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