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단둥서 26일 의료물자 실은 화물열차 2차례 北 운행"

송고시간2022-05-27 12:45

beta

26일 밤 중국 랴오닝성 단둥에서 북한 지원 의료물자를 실은 화물열차가 2차례 운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27일 복수의 대북 소식통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와 10시 두 차례 북중 화물열차가 단둥에서 북한 신의주로 들어갔다.

지난 1월 운행 재개 이후 북중 화물열차가 하루 2차례 운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소식통 "화차 30량씩 총 60량…종전보다 훨씬 많아"

(선양=연합뉴스) 박종국 특파원 = 26일 밤 중국 랴오닝성 단둥에서 북한 지원 의료물자를 실은 화물열차가 2차례 운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단둥역에 서 있는 화물열차
단둥역에 서 있는 화물열차

지난 1월 10일 오전 북중 접경지역인 랴오닝성 단둥시 단둥역 철로에 북중 화물열차가 서 있다. 2022.1.11. [연합뉴스 자료사진]

27일 복수의 대북 소식통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와 10시 두 차례 북중 화물열차가 단둥에서 북한 신의주로 들어갔다.

소식통은 "30량씩 모두 60량의 화차를 달고 갔다"며 "적재 물자는 모두 의료물자"라고 전했다.

지난 1월 운행 재개 이후 북중 화물열차가 하루 2차례 운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동안 하루 한 차례만 운행했다.

화차도 하루 10∼15량이었던 종전에 비해 훨씬 큰 규모라고 대북 소식통이 전했다.

이번 화물열차 운행은 코로나19 확산으로 북한과 중국 간 최대 교역 거점인 단둥이 한 달여 전면 봉쇄되고, 화물열차 운행도 중단된 가운데 이뤄졌다.

단둥은 지난달 25일 도시를 전면 봉쇄하고, 나흘 뒤인 29일에는 북중 화물열차 운행도 중단했다.

북중 화물열차는 중국 내 코로나19가 확산하자 2020년 8월께 운행을 중단했다 지난 1월 16일 재개한 바 있다.

앞서 지난 16일 북한 국영 항공사인 고려항공 소속 다목적 대형 수송기 3대가 랴오닝성 선양 타오셴공항에 도착, 의약품을 싣고 같은 날 오후 북한으로 돌아간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 수송기는 화물 중량 50t인 IL-76으로, 북한 내 3대만 있는 북한의 가장 큰 규모 수송기다.

북중 항공편이 운항을 재개한 것은 2년여 만에 처음이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북한이 코로나19 발생 사실을 처음 확인한 직후인 지난 13일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과 방역 협력을 강화하고, 요구에 입각해 지원과 도움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27일 지난 25일 10만460여 명이 추가 발생해 지난 4월 말부터 누적 발열 환자가 327만850여 명에 달하고, 69명이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코로나 확산 속 약품 처방하는 평양 약국 직원들
코로나 확산 속 약품 처방하는 평양 약국 직원들

(평양 AP=연합뉴스)

pj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