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尹정부 첫 3군총장 오늘 취임…육군총장 "군대다운 군대로"

송고시간2022-05-27 11:28

beta

윤석열 정부의 첫 육·해·공군참모총장이 27일 오후 취임한다.

박정환(56·육사 44기) 육군총장은 이날 오전 윤 대통령에게 대장 진급 신고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육군이 국민으로부터 사랑과 신뢰를 받는 군대다운 군대로 거듭나도록 하라는 국민들의 준엄한 명령이라 생각하고 소임을 다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박 총장은 취임 후 지휘통솔 방향을 묻는 말에는 "훈련에 매진하는 군"이라며 "훈련, 또 훈련하는 육군이 '프라이오리티(priority) 넘버원'"이라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합참의장 제외 대장 6명 오늘부로 임무 시작

尹정부 첫 3군총장 오늘 취임…육군총장 "군대다운 군대로"
尹정부 첫 3군총장 오늘 취임…육군총장 "군대다운 군대로"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윤석열 정부의 첫 육·해·공군총장이 27일 오후 취임한다. 사진은 이날 오전 취임에 앞서 국방부 기자실을 방문한 모습. 2022.5.27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김지헌 기자 = 윤석열 정부의 첫 육·해·공군참모총장이 27일 오후 취임한다.

박정환(56·육사 44기) 육군총장은 이날 오전 윤 대통령에게 대장 진급 신고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육군이 국민으로부터 사랑과 신뢰를 받는 군대다운 군대로 거듭나도록 하라는 국민들의 준엄한 명령이라 생각하고 소임을 다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박 총장은 취임 후 지휘통솔 방향을 묻는 말에는 "훈련에 매진하는 군"이라며 "훈련, 또 훈련하는 육군이 '프라이오리티(priority) 넘버원'"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대통령의 각별한 당부는 무엇이었느냐'는 질의에는 "현재 우리 한반도의 안보 상황이 매우 엄중하다. 그래서 대비태세를 확고하게 해야 한다고 강하게 주문하셨다"고 답했다.

아울러 병영문화의 획기적 개선 등도 주문했다며 "군인의 사기 앙양을 위해서 특별한 배려를 하시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날 함께 자리한 이종호(57·해사 42기) 해군총장은 "최근에 주변국들의 전략경쟁이 심화하고 있는데 해양에서 국가 권익, 국민의 해양활동을 보장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정상화(58·공사 36기) 공군총장은 "제 키워드는 '신뢰'"라며 "국민한테 신뢰받는 첫 길은 간부가 병사들에게 신뢰받고, 그게 쌓이면 국민들한테 신뢰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 25일 4성 장군 인사를 단행하고 김승겸(59·육사 42기) 한미연합사령부 부사령관을 합동참모의장에 임명한 것을 비롯해 3군 총장과 연합사 부사령관, 지상작전사령관, 제2작전사령관 등 대장 7명을 전원 교체했다.

인사청문회 대상자인 김승겸 내정자를 제외한 6명의 대장은 이날부로 취임식 및 본격 임기를 시작한다.

sh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