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총기규제 강화" 미 전역 학생 수업거부 연대시위

송고시간2022-05-27 11:01

beta

미국 텍사스주 초등학교 총격 참사를 계기로 미 전역에서 학생 수천명이 총기규제 강화를 주장하며 수업 거부 연대시위에 나섰다고 현지 온라인 매체 악시오스가 26일(현지시간) 전했다.

시위를 주도한 총기폭력반대단체 '행동을 요구하는 학생들'(SDA)은 인터넷에 공개한 성명에서 "더는 안 된다. 또다시 총기폭력이 우리 학교들로 억지로 비집고 들어왔다"고 말했다.

미 NBC 뉴스 등에 따르면 시위에 참여한 미국 고교생과 대학생들은 이날 정오를 기해 교실을 박차고 나와 운동장 등에 모여 다양한 방식으로 희생자 가족에 대한 지지와 연대를 표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수천명 참여…동시다발 시위장면 속속 게시

"심사숙고·기도 넘어 의회가 행동에 나서달라"

"침묵은 그만…의회가 행동에 나서달라" 총기규제 강화 학생시위
"침묵은 그만…의회가 행동에 나서달라" 총기규제 강화 학생시위

[AFP 연합뉴스. DB 및 재판매 금지]

(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미국 텍사스주 초등학교 총격 참사를 계기로 미 전역에서 학생 수천명이 총기규제 강화를 주장하며 수업 거부 연대시위에 나섰다고 현지 온라인 매체 악시오스가 26일(현지시간) 전했다.

시위를 주도한 총기폭력반대단체 '행동을 요구하는 학생들'(SDA)은 인터넷에 공개한 성명에서 "더는 안 된다. 또다시 총기폭력이 우리 학교들로 억지로 비집고 들어왔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심사숙고와 기도 이상의 것이 필요하다. 우리는 의원들이 행동에 나설 것을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미 NBC 뉴스 등에 따르면 시위에 참여한 미국 고교생과 대학생들은 이날 정오를 기해 교실을 박차고 나와 운동장 등에 모여 다양한 방식으로 희생자 가족에 대한 지지와 연대를 표현했다.

소셜미디어에선 캘리포니아, 델라웨어, 미시간, 미주리, 오하이오, 뉴욕 등 여러 주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진행 중인 시위 현장을 담은 영상과 사진이 속속 올라오고 있다고 스푸트니크 통신은 전했다.

로드아일랜드 주의회의 티아라 맥 주상원의원은 일부 학생들이 주의회 앞에 일제히 3분간 눕는 퍼포먼스를 벌이면서 총기규제 강화 입법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시위에 참여한 학생 일부는 총기 폭력 예방 운동을 기념하는 의미로 주황색 옷을 입기도 했다.

SDA와 연계된 총기규제옹호 시민단체 '모든 마을에서의 총기 안전'(Everytown for Gun Safety)은 이날 미국에서 최소 80건의 관련 시위가 진행됐다고 밝혔다.

"여긴 워존이 아니라 스쿨존이다"
"여긴 워존이 아니라 스쿨존이다"

[AFP 연합뉴스. DB 및 재판매 금지]

시위에 동참한 이들 중에는 최근 교내 총격 사건으로 학우를 잃은 학생들도 있었다.

AP 통신은 작년 11월 30일 15세 소년이 총기를 난사해 다른 학생 4명이 숨지는 사건이 벌어졌던 미시간주 오클랜드 카운티 옥스퍼드 고교 학생 수백 명이 이날 축구장에 모여 시위에 동참했다고 전했다.

이들은 이번 사건이 벌어진 텍사스주 시골 마을 유밸디 초등학교의 영문 첫 글자인 'U' 모양으로 늘어선 채 총격범 샐버도어 라모스(18)의 범행으로 목숨을 잃은 어린이와 희생자들을 추모했다.

이 학교 2학년생 앤드루 숄츠는 "완전히 똑같은 일을 우리도 겪었다. 난 많은 친구를 잃었다. 그런 일을 겪은 다른 이들을 돕는 것이 예의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24일 중무장한 채 유밸디 초등학교에 난입한 라모스는 총기를 난사해 어린이 19명 등 21명을 살해한 뒤 사살됐다.

이를 계기로 미국 각계에선 총기규제를 강화해야 한다는 요구가 나오고 있지만, 26일 미 상원 본회의에서 진행된 국내테러방지법 표결에서 공화당 의원들이 전원 반대표를 던지는 등 이에 반대하는 목소리도 만만치 않은 실정이다.

hwangch@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7k038M9yu60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