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저가항공사, 미운오리서 백조로…IBK "새국면 진입"

송고시간2022-05-27 08:50

beta

IBK투자증권은 최근 4년간 부진을 겪을 국내 저가항공사(LCC)들이 국제선 회복에 최악의 구간을 벗어날 것으로 27일 전망했다.

채윤석 연구원은 "제주항공[089590], 진에어[272450], 티웨이항공[091810] 등 3개 저가항공사는 자본 확충에 이어 국제선 회복 가능성까지 고려하면 최악의 구간을 통과하고 새로운 기회 국면에 진입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IBK투자증권에 따르면 저가항공사(LCC)는 2014년 제주항공, 2017년 12월 진에어, 2018년 8월 티웨이항공, 같은 해 12월 에어부산까지 줄줄이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해 증시에서 두각을 보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저가항공사, 미운오리서 백조로…IBK "새국면 진입" - 1

(서울=연합뉴스) 윤선희 기자 = IBK투자증권은 최근 4년간 부진을 겪을 국내 저가항공사(LCC)들이 국제선 회복에 최악의 구간을 벗어날 것으로 27일 전망했다. 채윤석 연구원은 "제주항공[089590], 진에어[272450], 티웨이항공[091810] 등 3개 저가항공사는 자본 확충에 이어 국제선 회복 가능성까지 고려하면 최악의 구간을 통과하고 새로운 기회 국면에 진입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그는 "여객 공급이 점진적으로 증가하는 동시에 높은 수요가 내년 말까지 지속해 실적 개선(턴어라운드)가 예상된다"고 강조했다.

IBK투자증권에 따르면 저가항공사(LCC)는 2014년 제주항공, 2017년 12월 진에어, 2018년 8월 티웨이항공, 같은 해 12월 에어부산까지 줄줄이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해 증시에서 두각을 보였다.

그러나 이들 항공사는 상장 직후인 2018년부터 세계 경기 둔화와 일본 노선 부진, 2020년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으로 최근 4년간 침체를 겪었다.

제주항공, 진에어, 티웨이항공 등 3개 저가항공사는 코로나19 이후 1조1천억원을 수혈받았다.

진에어 여객기
진에어 여객기

[진에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채 연구원은 "제주항공은 내년에 큰 폭의 실적개선(턴어라운드)가 예상된다"며 "내년 매출은 1조6천억원으로 올해보다 105.6% 늘어나면서 영업이익이 1천499억원 흑자로 전환할 것"이라고 전망하고 목표주가 2만3천원을 제시했다.

그는 "진에어는 영업이익이 올해 4분기부터 흑자로 돌아설 것"이라며 "국제선 매출이 올해 2천764억원, 내년 8천209억원까지 늘어나 코로나 이전 수준을 넘어설 것"으로 보고 목표주가를 2만1천500원으로 산정했다.

그러면서 "티웨이항공도 영업이익이 국제선 매출 증가에 힘입어 4분기부터 흑자로 돌아서 내년에 코로나 이전 최대를 웃도는 실적을 거둘 것"이라며 목표주가 3천100원을 제시했다.

티웨이항공 A330기종 도입 기념행사
티웨이항공 A330기종 도입 기념행사

(서울=연합뉴스) 티웨이항공사가 17일 서울 강서구 김포국제공항 주기장에서 에어버스의 A330기종 도입 기념 'CHANGE BEGINS with A330' 미디어데이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왼쪽부터 에어버스 한국지사장 파브리스 에스피노자, 정홍근 티웨이항공 대표이사, 에어캡 아시아태평양 지사장 이마뉴엘 헨릭스. 2022.3.17 [공항사진기자단] photo@yna.co.kr

indig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