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한 "코로나 안정세 경이적"…엿새째 신규 발열환자 10만명대(종합2보)

송고시간2022-05-27 17:31

beta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의심되는 신규 발열 환자 수가 엿새째 10만 명대라고 주장했다.

조선중앙통신은 27일 국가비상방역사령부를 인용해 지난 25일 오후 6시부터 24시간 동안 전국적으로 새로 발생한 발열 환자는 10만460여명이라고 밝혔다.

북한 발표에 따르면 지난 12일 코로나19 발생 사실을 공개한 뒤 한동안 하루 20만∼30만명대이던 신류 발열 환자는 지난 21일 18만6천90여명으로 떨어졌고 이후 엿새째 10만명대를 기록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누적 사망자 69명…코로나19 방역협력 남측 제안엔 여전히 '무반응'

코로나 확산 속 약품 처방하는 평양 약국 직원들
코로나 확산 속 약품 처방하는 평양 약국 직원들

(평양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배영경 기자 =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의심되는 신규 발열 환자 수가 엿새째 10만 명대라고 주장했다.

조선중앙통신은 27일 국가비상방역사령부를 인용해 지난 25일 오후 6시부터 24시간 동안 전국적으로 새로 발생한 발열 환자는 10만460여명이라고 밝혔다.

사망자는 1명 발생해 누적 사망자는 69명이며 치명률은 0.002%라고 전했다.
  지난 4월 말부터 누적된 발열 환자는 총 327만850여명이며 이 가운데 303만7천690여명이 완쾌되고 23만3천90여명이 치료를 받고 있다.

북한 발표에 따르면 지난 12일 코로나19 발생 사실을 공개한 뒤 한동안 하루 20만∼30만명대이던 신류 발열 환자는 지난 21일 18만6천90여명으로 떨어졌고 이후 엿새째 10만명대를 기록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북한 발표를 검증할 방법은 없다면서도 통계에는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북한 관영매체들은 코로나19 상황이 안정세라는 주장을 이어가고 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악성 비루스(바이러스)가 유입되였던 초기 우리 나라의 방역형세는 참으로 엄혹하였다. 수십만 명의 유열자(발열자)와 적지 않은 사망자가 발생하였다"고 인정했다.

그러나 최대비상방역체계 가동 이후 "전국적인 전파 상황이 점차 억제되여 전반적 지역들에서 안정세를 유지하고 있다"며 "경이적인 현실"이라고 주장했다.

강력한 지역 봉쇄와 단위별 격폐 조치에도 주요 경제사업은 차질 없이 진행되고 있으며 주민들에게 의약품과 식량도 부족함 없이 공급되고 있다고 선전했다.

다만 방역 태세가 흐트러지지 않도록 만전을 다하자고 주문했다.

이런 맥락에서 북한 보건성은 평양의학대학 원격교육학부와 손잡고 방역일꾼(간부)들에게 원격 재교육을 시행하고 있다.

노동신문은 "지난 4월부터 현재까지 수백 명의 방역일군들이 원격 재교육 체계에 가입하여 교육을 받고 있다"며 "선진 방역기술을 더 빨리 습득하고 긴절한 과학기술적 문제들을 제때 풀 수 있는 높은 실력을 갖추는 과정"이라고 소개했다.

주민들에게는 손 씻기, 마스크 착용, 사회적 거리두기 등 개인이 지켜야 할 방역수칙들도 재차 안내하며 준수를 당부했다.

북한은 이처럼 방역에 자신감을 보이면서 남측의 방역협력 제안에는 무반응으로 일관하고 있다.

통일부 관계자는 이날 남북이 오전과 오후에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채널을 통한 통화를 정상적으로 진행했으나 북측이 방역협력에 대한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 16일과 23일 두 차례에 걸쳐 북한에 코로나19 물자 제공과 남측 방역경험 등 기술협력을 제안하는 내용 등이 담긴 대북통지문을 발송하려 했지만 북측은 수령하지 않고 있다.

clap@yna.co.kr

ykba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kkhhggWueo0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