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광현 승리 놓쳤지만…SSG, 1천33일 만에 롯데 3연전 싹쓸이

송고시간2022-05-26 22:02

beta

프로야구 선두 SSG 랜더스가 주중 3연전을 모두 쓸어 담았다.

SSG는 26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2 신한은행 쏠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홈 경기에서 6-5로 이겼다.

2019년 7월 26∼28일 부산 3연전 이후 1천33일 만에 롯데와 3연전 싹쓸이에 성공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김광현, 불펜 방화로 7승 무산…평균자책점 1.40으로 1위 수성

SSG 선발투수 김광현
SSG 선발투수 김광현

(인천=연합뉴스) 김상연 기자 = 26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SSG 랜더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 1회초 SSG 선발투수 김광현이 역투하고 있다. 2022.5.26 goodluck@yna.co.kr

(인천=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프로야구 선두 SSG 랜더스가 주중 3연전을 모두 쓸어 담았다.

SSG는 26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2 신한은행 쏠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홈 경기에서 6-5로 이겼다.

4연승을 달린 SSG는 2위 키움 히어로즈에 6게임 차로 앞선 리그 선두를 달렸다.

이와 함께 2019년 7월 26∼28일 부산 3연전 이후 1천33일 만에 롯데와 3연전 싹쓸이에 성공했다.

에이스 김광현을 앞세운 SSG는 연패 탈출 도전에 나선 롯데와 엎치락뒤치락했다.

1회 2사 1루에서 터진 한유섬의 2루타로 선취점을 낸 SSG는 4회 무사 1, 3루에서 케빈 크론의 희생플라이로 2-0으로 달아났다.

4회까지 롯데 타선을 무실점으로 봉쇄했던 김광현은 5회 선두타자 안중열에게 볼넷을 내준 뒤 배성근에게까지 단타를 내줬다.

무사 1, 2루에서 한태양의 번트 타구를 직접 처리하려다 실책까지 저질러 만루에 몰렸고, 조세진에게 적시타를 맞고 2-2 동점을 허용했다.

SSG는 5회 1사 3루에서 터진 추신수의 우익수 쪽 안타, 2사 1, 3루에서 나온 한유섬의 적시타를 묶어 4-2로 다시 앞서갔다.

피터스, 김광현 승리 빼앗는 역전 3점 홈런
피터스, 김광현 승리 빼앗는 역전 3점 홈런

(인천=연합뉴스) 김상연 기자 = 26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SSG 랜더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 7회초 롯데 공격 2사 1·3루 상황에서 롯데 피터스가 역전 3점 홈런을 치고 있다. 2022.5.26 goodluck@yna.co.kr

끌려가던 롯데는 7회 장타 한 방으로 경기를 뒤집었다.

1사 후 안치홍의 볼넷과 이대호의 단타로 주자 2명이 나간 롯데는 DJ 피터스가 최민준의 슬라이더 실투를 놓치지 않고 왼쪽 담을 훌쩍 넘어가는 역전 3점 아치를 그렸다.

130m를 날아간 피터스의 시즌 9호 홈런이다.

SSG는 7회 반격에서 재역전에 성공했다.

선두타자 추신수의 볼넷과 최정의 2루타, 한유섬이 고의볼넷을 얻은 SSG는 1사 만루에서 크론이 인필드 플라이로 물러나며 기회가 무산되는 듯했다.

그러나 박성한이 롯데의 4번째 투수 김원중으로부터 볼넷을 골라내 밀어내기로 동점을 만들었고, 최주환까지 밀어내기 볼넷으로 출루해 6-5로 경기를 뒤집었다.

한유섬 '3연타석 안타'
한유섬 '3연타석 안타'

(인천=연합뉴스) 김상연 기자 = 26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SSG 랜더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 5회말 SSG 공격 2사 1·2루 상황에서 SSG 한유섬(왼쪽)이 1타점 적시타로 3연타석 안타를 치고 1루에 나가 있다. 2022.5.26 goodluck@yna.co.kr

SSG 선발 김광현은 6이닝 4피안타 4볼넷 10탈삼진 2실점으로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내)에 성공했다.

평균자책점은 1.21에서 1.40으로 올랐지만, 이 부문 리그 2위 드루 루친스키(NC 다이노스·1.46)에게 근소하게 앞선 1위다.

김광현은 4-2로 앞선 7회 시작과 동시에 마운드를 내려갔고, 불펜이 역전을 허용해 시즌 7승과 롯데전 10연승이 무산됐다.

최근 5경기 연속 무안타에 그쳤던 SSG 한유섬은 3타수 3안타 1볼넷, 몸에 맞는 공 1개에 2타점 활약으로 슬럼프 탈출을 알렸다.

한유섬이 하루에 안타 3개를 친 건 4월 12일 잠실 LG 트윈스전 이후 44일 만이다.

4b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