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이든, 백악관서 BTS 만난다…"反아시안 증오범죄 퇴치 논의"(종합)

송고시간2022-05-26 22:51

오는 31일 초청…백악관 "BTS, 세계에 희망 전하는 청년대사"

BTS, 증오범죄에 비판 목소리 내와…해리스, 애창곡 목록에 BTS 노래

그래미 시상식장 도착해 포즈 취하는 BTS
그래미 시상식장 도착해 포즈 취하는 BTS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연합뉴스) 이상헌 특파원 = 세계적인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미국 백악관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만난다.

바이든 대통령은 아시아계·하와이 원주민·태평양 제도 주민(AANHPI) 유산의 달을 맞아 오는 3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BTS를 만나 '반(反) 아시안 증오범죄' 등을 논의한다고 백악관이 26일 밝혔다.

백악관은 "글로벌 K팝 현상이자 그래미 후보에 올랐던 한국의 음악그룹 BTS가 아시아인의 포용과 대표성을 논의하고 최근 몇 년 동안 더욱 두드러진 이슈가 된 반아시안 증오범죄 및 차별을 다루기 위해 바이든 대통령과 함께한다"고 말했다.

백악관은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급증하는 반아시안 증오범죄를 퇴치하기 위한 그의 약속을 얘기했었다"며 "2021년 5월에는 법 집행기관에 증오범죄를 식별·조사·보고할 수 있는 자원을 제공하고 증오범죄 정보에 더욱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코로나19 증오범죄 법안에 서명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또 "바이든 대통령과 BTS는 다양성과 포용성의 중요성과 전 세계에 희망과 긍정의 메시지를 확산하는 청년 대사로서 BTS의 플랫폼에 대해서도 논의할 것"이라고 했다.

미국 대통령이 개별적인 음악 그룹을 백악관으로 초청하는 것은 이례적이다.

최근 뉴욕주에서의 백인우월주의에 기반한 총기 참사 등 미국에서 인종에 기반한 범죄가 증가하는 현실에 경종을 울리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

BTS는 백악관이 밝힌 면담 주제인 반아시안 증오범죄에 대해서도 그간 꾸준히 목소리를 내왔다.

리더 RM은 작년 11월 미국 로스앤젤레스 기자회견에서 "(아시안 혐오 문제와 관련해) 목소리를 낼 수 있다면 항상 내고 싶고, 할 수 있는 것을 하면 좋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에서 자라지는 않았지만 많은 장벽이 있다"며 "우리가 걸어온 길을 생각하면 우리가 만든 음악 등이 (고국이 아닌) 외국에서 사는 아시아인에게 많은 힘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영광으로 생각하고 기쁘게 생각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바이든 대통령과 BTS의 만남은 백악관의 요청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백악관이 하이브 미 현지 법인인 하이브 아메리카에 섭외 타진을 했고, BTS 측이 이에 응했으며, 면담엔 스쿠터 브라운 하이브 아메리카 대표가 참석할 것으로 전해졌다.

BTS는 최근 미국 3대 음악 시상식 중 하나인 '빌보드 뮤직 어워즈'에서 3관왕에 오르며 6년 연속 수상 기록을 세우는 등 자타가 공인하는 세계적인 뮤지션이자 한국을 대표하는 문화의 아이콘이 됐다.

지난 2018년 유엔 총회에 참석해 연설한 데 이어 작년 9월에도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유엔 총회장에서 기후변화 대응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종식을 위한 백신의 중요성 등에 대해 연설했다.

작년 9월 유엔 총회 참석을 계기로 문재인 당시 대통령과 함께 미 ABC 방송에 함께 출연해 인터뷰하기도 했다.

특히 카멀라 해리스 미 부통령은 작년 1월 취임 직후 개설한 본인의 공식 트위터에서 BTS 계정을 팔로잉한 사실이 알려져 큰 화제가 됐다.

해리스 부통령의 애창곡 목록에도 BTS의 곡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해리스 부통령이 BTS 팬클럽인 '아미' 회원이라는 추측도 있었지만, 그가 BTS 팬이라고 공개적으로 밝힌 적은 없다.

미 타임지는 2020년 12월 바이든 당시 대통령 당선인과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당선인을 올해의 인물로 선정하면서, 올해의 연예인에 BTS를 함께 선정한 바 있다.

honeybe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yzKENIrFkMo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