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당 충북도당 "이범석, 소각업체 커넥션 밝혀라"

송고시간2022-05-26 15:50

beta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은 26일 "국민의힘 이범석 청주시장 후보가 전날 열린 방송토론회에서 (북이면) 소각업체 대표와 종친이라는 사실을 인정했다"며 "이 후보는 이 업체와 커넥션 의혹에 대해 이실직고하고 시민에게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도당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이 후보가 청주부시장 재직 때 이 업체에 각종 편의를 봐준 전력이 있다는 법원 판결문이 있고, 이 후보도 이 업체 대표의 문자를 받고 당시 환경국장을 통해 민원을 해결한 사실을 언론을 통해 인정했다"며 이같이 요구했다.

이 후보 측은 "소각업체 대표와 본(本)만 같을 뿐"이라며 "민주당의 주장은 일고의 가치도 없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

[더불어민주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청주=연합뉴스) 윤우용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은 26일 "국민의힘 이범석 청주시장 후보가 전날 열린 방송토론회에서 (북이면) 소각업체 대표와 종친이라는 사실을 인정했다"며 "이 후보는 이 업체와 커넥션 의혹에 대해 이실직고하고 시민에게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도당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이 후보가 청주부시장 재직 때 이 업체에 각종 편의를 봐준 전력이 있다는 법원 판결문이 있고, 이 후보도 이 업체 대표의 문자를 받고 당시 환경국장을 통해 민원을 해결한 사실을 언론을 통해 인정했다"며 이같이 요구했다.

그러면서 "2017년 언론보도와 법원 판결문에 따르면 이 후보는 소각로 불법행위로 행정처분 중인 이 업체 대표의 청탁 문자를 받은 당일 민원을 해결해 줬고, 이 시기에 이 업체의 위법행위에 대한 '6개월 영업정지' 처분이 '과징금 5천만원'의 솜방망이 처분으로 변경됐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이 후보 측은 "소각업체 대표와 본(本)만 같을 뿐"이라며 "민주당의 주장은 일고의 가치도 없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yw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