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윤재순 딸' 용산 출근?…대통령실 "사실 아냐, 앞으로도 없다"

송고시간2022-05-26 15:27

beta

대통령실은 26일 윤재순 총무비서관 딸이 법률비서관실 행정관으로 근무하고 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대변인실은 이날 언론 공지에서 "윤 비서관의 딸은 대통령실에서 근무한 적이 없다"며 "앞으로도 근무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통화에서 "윤 비서관 딸은 법률비서관실에 출근한 적이 없고, 신원조회 대상도 아니었다"며 "다른 사람과 오인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아빠 찬스' 의혹 부인…"다른 사람과 오인한 것으로 보여" 해명

답변하는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답변하는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2.5.17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대통령실은 26일 윤재순 총무비서관 딸이 법률비서관실 행정관으로 근무하고 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대변인실은 이날 언론 공지에서 "윤 비서관의 딸은 대통령실에서 근무한 적이 없다"며 "앞으로도 근무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통화에서 "윤 비서관 딸은 법률비서관실에 출근한 적이 없고, 신원조회 대상도 아니었다"며 "다른 사람과 오인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국민일보는 이날 보도에서 윤석열 대통령 최측근인 윤 비서관의 딸이 대선 경선 때부터 캠프에서 일했고, 현재 대통령실에서 출근하고 있다며 '아빠 찬스' 의혹을 제기했다.

대통령실 내부 인사와 예산 관련 업무를 맡은 윤 비서관은 과거 검찰에 근무할 때 성 비위 사건으로 징계를 받은 전력 때문에 최근 논란이 된 바 있다.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