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논문 표절 사과 요구에…김관영 후보 "논문 참고, 도민께 송구"(종합)

송고시간2022-05-26 15:36

beta

조배숙 국민의힘 전북도지사 후보가 26일 맞상대인 김관영 더불어민주당 전북지사 후보의 논문 표절 의혹과 관련, 김 후보의 사과를 촉구했다.

조 후보는 이날 입장문에서 "김 후보가 1995년 작성한 석사 논문의 표절 의혹이 일고 있다"며 "타인의 고유한 창작물을 인용표기조차 하지 않고 '메이드 인 김관영'으로 둔갑하려는 윤리의식이 놀라울 따름"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김 후보는 얼토당토않은 구실로 도민을 우롱하지 말고 논문 표절에 대해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조배숙 국힘 전북지사 후보 "김관영, 1995년 석사논문 표절 의혹" 제기

연설하는 조배숙 국민의힘 전북지사 후보
연설하는 조배숙 국민의힘 전북지사 후보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조배숙 국민의힘 전북도지사 후보가 26일 맞상대인 김관영 더불어민주당 전북지사 후보의 논문 표절 의혹과 관련, 김 후보의 사과를 촉구했다.

조 후보는 이날 입장문에서 "김 후보가 1995년 작성한 석사 논문의 표절 의혹이 일고 있다"며 "타인의 고유한 창작물을 인용표기조차 하지 않고 '메이드 인 김관영'으로 둔갑하려는 윤리의식이 놀라울 따름"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김 후보는 얼토당토않은 구실로 도민을 우롱하지 말고 논문 표절에 대해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김 후보는 1995년 '오염배출권 거래제도에 관한 연구'란 제목의 행정학 석사 논문을 냈으며, 전체 104쪽 중 41쪽에서 표절 정황이 발견됐다.

이에 김 후보는 "1992년 서울대 행정대학원 입학 후 행정고시에 합격해 재정경제부 사무관으로 근무하고 있었다"며 "주경야독으로 1995년 2월 석사 학위를 받았으나 당시는 지금과 같은 연구윤리지침이 없었던 시절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논문 주제가 너무 생소하고 국내에 관련 연구논문이 거의 없어서 당시로부터 1년여 전쯤 국내에서 처음 작성된 것으로 기억되는 관련 논문을 참고했다"면서 "도민께 심려를 끼쳐 송구하다"고 덧붙였다.

sollens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