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북도, 공항·항만 품은 국제도시로 도약 구상

송고시간2022-05-26 10:39

beta

경북도는 2028년 개항 목표인 신공항과 포항에 있는 영일만항을 연계해 국제도시로 도약하기 위한 전략 수립에 속도를 내고 있다.

도는 26일 도청에서 국책연구기관, 대학, 23개 시·군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2-PORT 연계 글로벌 뉴 플랜 기본구상 및 국제도시 계획수립' 중간보고회를 겸한 전략회의를 했다.

용역에서는 공항과 항만 중심 국제화 계획 수립, 주요 거점도시 국제화, 23개 시·군 특성에 맞는 국제화 추진 구상과 방향을 제시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북도청 전경
경북도청 전경

[연합뉴스 자료 사진]

(안동=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경북도는 2028년 개항 목표인 신공항과 포항에 있는 영일만항을 연계해 국제도시로 도약하기 위한 전략 수립에 속도를 내고 있다.

도는 26일 도청에서 국책연구기관, 대학, 23개 시·군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2-PORT 연계 글로벌 뉴 플랜 기본구상 및 국제도시 계획수립' 중간보고회를 겸한 전략회의를 했다.

용역에서는 공항과 항만 중심 국제화 계획 수립, 주요 거점도시 국제화, 23개 시·군 특성에 맞는 국제화 추진 구상과 방향을 제시한다.

도는 용역을 바탕으로 분야별 주요 사업 및 핵심 프로젝트를 도출하고 시·군과 함께 지역 강점을 연계한 핵심 사업을 발굴할 계획이다.

또 지역 발전 및 국제화를 상호 유기적으로 연계하고 내용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워크숍 등으로 전문가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과 연계한 지역발전 계획도 수립 중이다.

도는 용역이 마무리되는 대로 세부 사업을 구체화하고 국비 확보 등에 나설 방침이다.

강성조 경북도지사 권한대행은 "국제도시화로 지역 발전을 이끌고 파급효과가 지역 전체에 균형 있게 확산하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har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