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천시 사전투표소 원상복구되자 투표율 '껑충'

송고시간2022-05-27 08:30

beta

경기 부천시 사전투표소가 10곳에서 36곳으로 원상복구되면서 지난 총선 때 도내 최하위였던 사전투표율이 지난 대선 때에는 크게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3월 치러진 20대 대선 때 부천시 사전투표율은 34.77%로 도내 42개 선거구(시군구 단위 기준) 가운데 중상위권인 19위를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 대선 때 사전투표율이 급상승한 것은 '광역동 체제'로 축소됐던 사전투표소가 원상복구됐기 때문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020 총선 때 투표율 도내 꼴찌…대선 때 19위로 상승

6·1 지방선거 사전투표소
6·1 지방선거 사전투표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경기 부천시 사전투표소가 10곳에서 36곳으로 원상복구되면서 지난 총선 때 도내 최하위였던 사전투표율이 지난 대선 때에는 크게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3월 치러진 20대 대선 때 부천시 사전투표율은 34.77%로 도내 42개 선거구(시군구 단위 기준) 가운데 중상위권인 19위를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 2020년 4월 21대 총선 때 부천시 사전투표율은 19.71%로 도내 '꼴찌'를 기록했었다. 4년 전인 2018년 6월 7회 지방선거 때에는 16.76%로 도내에서 중하위권인 32위에 그쳤었다.

지난 대선 때 사전투표율이 급상승한 것은 '광역동 체제'로 축소됐던 사전투표소가 원상복구됐기 때문이다. 앞서 시는 2019년 행정구역상 36개 동(洞)을 10개 광역 단위로 통합해 운영하는 광역동 체제를 도입했다.

이에 부천시선관위는 각 동에서 운영하던 사전투표소를 10곳으로 대폭 줄였다. 당시 공직선거법상 사전투표소는 읍면동 개수만큼만 운영하도록 규정돼 있었다.

하지만 1년 뒤 치러진 21대 총선에서 주민 불편이 빚어졌다. 특히 장애인과 노약자 상당수가 멀어진 사전투표소에 큰 불편을 겪었다. 이는 결국 도내 사전투표율 최하위라는 결과를 낳았다.

행정구역 개편의 역효과라는 지적이 일자 국회의원들은 제도개선에 나섰다. 이어 공직선거법 일부 개정 법률안을 발의했다.

이 법안은 행정구역 개편으로 읍면동 수가 줄어든 경우 개편 직전의 수를 기준으로 사전투표소를 설치하고 선거사무원을 선임하는 내용이 담겼으며 지난 1월 국회를 통과했다.

이 법안이 지난 20대 대선 직전에 시행되면서 부천시 사전투표소는 36곳으로 원상복구됐다.

경기도선관위는 원상복구된 부천시 사전투표소가 이번 지방선거에서도 부천지역 사전투표율을 올리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지방선거 사전투표는 이날부터 28일까지 이틀간 진행되며 본투표는 다음 달 1일 진행된다.

경기도선관위 관계자는 "부천시 사전투표소가 원상복구되면서 부천지역 사전투표율은 지난 대선 때 코로나19 확산 속에서도 크게 올랐다"며 "이번 지방선거에서는 사전투표율이 더 높게 나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지방선거에서는 부천시장 자리를 두고 더불어민주당 조용익 후보와 국민의힘 서영석 후보가 맞대결을 펼친다. 이들 후보 모두는 광역동 체제가 주민 불편을 초래하는 등 단점이 많다며 당선되면 폐지하겠다는 공약을 내놨다.

tomato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