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텍사스 총격범, 범행 30분 전 "초등학교에 총 쏘겠다" 예고

송고시간2022-05-26 04:20

페북에 '대량살상' 암시…할머니에 먼저 총 쏘고 학교로 향해

총맞은 할머니가 경찰에 신고…사망자 21명 외에 부상자 17명 확인

총기 남사 참사가 발생한 미국 텍사스주 초등학교
총기 남사 참사가 발생한 미국 텍사스주 초등학교

[AFP/게티이미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미국 텍사스주 유밸디의 한 초등학교에서 어린이 19명 등 21명을 총격 살해한 샐버도어 라모스가 범행 30분 전 대량 유혈 살상을 예고하는 글을 온라인에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그레그 애벗 텍사스 주지사는 25일(현지시간) TV로 생중계된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애벗 주지사는 라모스가 범행 30분 전 소셜미디어(SNS) 페이스북에 세 건의 글을 올렸다며 자신의 할머니와 초등학교에 총을 쏘겠다는 내용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페이스북 게시물이 범인의 광란을 예고하는 유일한 사전 경고였다며 라모스는 범죄 기록이나 정신 건강 문제 이력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애벗 주지사에 따르면 라모스는 할머니 얼굴을 향해 먼저 총을 쐈고 다행히 목숨을 건진 할머니는 경찰에 신고했다.

이어 라모스는 조부모와 함께 살던 집에서 뛰쳐나와 유밸디의 롭 초등학교로 차를 몰았다.

AR 돌격용 소총으로 무장한 그는 경찰 특수기동대(SWAT)가 착용하는 조끼 등 전술용 장비를 착용한 채 뒷문을 통해 학교로 들어갔고 대량 살상극을 저질렀다.

애벗 주지사는 "어제 사악한 존재가 유밸디를 휩쓸었다"며 "할머니 얼굴에 총을 쏘는 자는 마음에 사악함을 갖고 있고, 어린아이들을 총으로 쓰러트린 것은 훨씬 더 사악하고 용납할 수 없는 행동"이라고 말했다.

그는 어린이 19명과 교사 2명 등 21명 사망자 외에 17명이 다쳤고, 부상자는 현재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고 전했다.

jamin74@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kWLm58XTH-I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