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푸틴, 우크라 사태 속 '최저 임금·연금 등 10% 대폭 인상' 지시

송고시간2022-05-26 02:36

beta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최저 임금과 최저생계비, 연금 등을 모두 10%씩 인상하도록 정부에 지시했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대통령 국정 자문기구인 '국가평의회' 회의에서 우크라이나 사태와 서방 제재 등으로 어려워진 사회복지 문제를 논의하면서 이같이 주문했다.

푸틴 대통령은 회의에서 "우리는 정부와 이 문제(연금 인상 문제)에 관해 토론했고, 논쟁 뒤에 결정을 내렸다"면서 "6월 1일부터 비근로 연금생활자들의 연금을 10% 인상할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

[타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최저 임금과 최저생계비, 연금 등을 모두 10%씩 인상하도록 정부에 지시했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대통령 국정 자문기구인 '국가평의회' 회의에서 우크라이나 사태와 서방 제재 등으로 어려워진 사회복지 문제를 논의하면서 이같이 주문했다.

푸틴 대통령은 회의에서 "우리는 정부와 이 문제(연금 인상 문제)에 관해 토론했고, 논쟁 뒤에 결정을 내렸다"면서 "6월 1일부터 비근로 연금생활자들의 연금을 10% 인상할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10% 인상 후 평균 연금은 1만9천360루블(약 41만7천원)이 될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올해 1월부터 비근로 연금생활자들의 보험 연금이 8.6% 인상됐기 때문에 전체 연금 인상 규모는 지난해와 비교해 19.5%가 될 것"이라면서 "이는 물가상승률보다 높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올해 소비자물가상승률은 15%를 넘지 않을 것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푸틴 대통령은 이어 "6월 1일부터 최저 생계비가 10% 올라 평균 1만3천919루블(약 30만원)이 될 것"이라면서 "일부 보조금과 지급금이 최저 생계비 기준으로 책정되기 때문에 최저 생계비 인상은 보조금 인상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7월 1일부터는 최저 월 임금도 10% 올라 1만5천279루블(32만9천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안톤 실루아노프 재무장관은 푸틴 대통령의 지시 이행을 위해 올해 6천억 루블(약 12조9천억원)의 예산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cj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