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러, 美의 외채 원리금 상환 차단에 "루블화로 변제" 거듭 주장(종합)

송고시간2022-05-25 21:55

beta

미국이 러시아의 외채 원리금 상환 허용 유예 조치를 연장하지 않기로 한 데 대해 러시아는 자국 통화인 루블화로 채무 변제 의무를 이행하겠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재무부는 25일(현지시간) 보도문을 통해 "재무부는 책임 있는 채무자로서 모든 외채 변제 이행을 계속할 것임을 확인한다"면서 "(미국의) 해당 허가 연장 거부로 달러화로 국채 변제 지속이 불가능한 점을 고려해 상환을 러시아 통화(루블화)로 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에 앞서 뱌체슬라프 볼로딘 러시아 하원 의장도 이날 텔레그램 채널을 통해 "(국채 원리금 상환에) 필요한 자금은 있으며 상환은 루블화로 할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재무부 "돈 있고 지급 의사도 있어…비우호국들이 인위적으로 변제 차단"

달러화
달러화

[타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미국이 러시아의 외채 원리금 상환 허용 유예 조치를 연장하지 않기로 한 데 대해 러시아는 자국 통화인 루블화로 채무 변제 의무를 이행하겠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재무부는 25일(현지시간) 보도문을 통해 "재무부는 책임 있는 채무자로서 모든 외채 변제 이행을 계속할 것임을 확인한다"면서 "(미국의) 해당 허가 연장 거부로 달러화로 국채 변제 지속이 불가능한 점을 고려해 상환을 러시아 통화(루블화)로 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그러면서 "(기탁된) 루블화는 (러시아의) 외채 결제기관인 국가예탁결제원(National Settlement Depository)을 통해 국채 표시 외화로 환전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재무부는 "현재 돈은 있으며, 지급 의사도 있다"면서 "비우호국가들에 의해 인위적으로 조성된 이 상황이 러시아 국민의 생활에 반영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미국의 외채 변제) 허가 연장 거부는 외국 투자자들의 권리를 침해하고 서방 금융 제도에 대한 신뢰를 훼손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이에 앞서 뱌체슬라프 볼로딘 러시아 하원 의장도 이날 텔레그램 채널을 통해 "(국채 원리금 상환에) 필요한 자금은 있으며 상환은 루블화로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는(미국의 조치는) 미국의 의도적 선택이며 그들이 스스로 달러화 결제를 금지했다"고 지적했다.

볼로딘 의장은 "현재 루블화 가치는 크게 올라갔고 우리에게 좋은 시장 환경이 조성됐다"면서 "미국과 미국의 결정을 지지한 동맹국들이 루블화에 익숙해지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미국 재무부는 앞서 전날 러시아가 국채 원리금을 미국 채권자들에게 상환할 수 있게 해 온 유예 조치를 연장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기존 유예 조치는 25일 0시를 기해 종료됐다.

미국은 러시아가 지난 2월 말 우크라이나를 상대로 '특별군사작전'을 개시한 이후 러시아 재무부, 중앙은행 및 주요 은행, 국부펀드와 거래를 전면 금지했다.

다만 미국 채권자가 러시아로부터 국채 원리금이나 주식 배당금을 받을 수 있도록 이달 25일까지 거래를 할 수 있는 유예기간을 뒀었다.

하지만 달러화나 유로화 표시 외채의 원리금을 다른 통화로 상환할 경우 디폴트(채무 불이행)로 간주할 수 있어 논란이 예상된다.

cj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