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진실화해위, 한국전쟁 종교인 학살사건 직권조사 결정

송고시간2022-05-25 17:38

beta

2기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는 한국전쟁 전후 벌어진 종교인 학살 사건을 직권 조사하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지난해 진실화해위원회에서 발간한 연구용역 결과보고서 등에 따르면 종교인 학살 사건은 한국전쟁이 벌어지던 1950년 9월을 전후로 인민군, 지방 좌익, 빨치산 등에 의해 기독교인 등 종교인들이 집단 희생된 사건이다.

진실화해위는 "희생 규모가 적지 않은 데 비해 기독교 등 종교인 희생 사건에 대한 진실 규명은 미흡한 실정"이라며 "구체적인 피해 사실 규명과 더불어 역사적이고 전체적인 맥락에서 학살 원인과 성격에 대한 정확한 진실을 규명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연구용역 결과 1천100명 이상 희생 추정

진실화해위원회
진실화해위원회

[진실화해위원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윤철 기자 = 2기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는 한국전쟁 전후 벌어진 종교인 학살 사건을 직권 조사하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지난해 진실화해위원회에서 발간한 연구용역 결과보고서 등에 따르면 종교인 학살 사건은 한국전쟁이 벌어지던 1950년 9월을 전후로 인민군, 지방 좌익, 빨치산 등에 의해 기독교인 등 종교인들이 집단 희생된 사건이다. 한국전쟁 전후 1천100여 명의 기독교인이 광범위한 지역에서 희생된 것으로 조사됐다.

진실화해위는 "희생 규모가 적지 않은 데 비해 기독교 등 종교인 희생 사건에 대한 진실 규명은 미흡한 실정"이라며 "구체적인 피해 사실 규명과 더불어 역사적이고 전체적인 맥락에서 학살 원인과 성격에 대한 정확한 진실을 규명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진실화해위는 기독교 희생 사건 가운데 가장 피해가 큰 전남 영광 염산면의 염산교회(77명)와 야월교회(65명)의 집단희생 사건 등이 1기 진실화해위원회에서 조사되지 않았다는 점도 지적했다.

전날 열린 33차 위원회에서는 과거 사상계 편집장이었던 김승균 전 남북민간교류협의회 이사장이 진실 규명을 신청한 '오적 필화' 사건에 대한 조사 개시도 결정됐다. 김 전 이사장이 1970년 사상계 5월호에 김지하 시인의 시 '오적'을 게재·발간해 반공법 위반 혐의로 수사받는 과정에서 불법 감금과 고문을 당한 사건이다.

이 밖에 ▲ 전남 장흥 적대세력에 의한 희생사건 ▲ 충남 서산·태안 부역 혐의 희생사건 ▲ 1954년 간첩 조작의혹 사건 등 191건이 조사개시 대상에 포함됐다.

newsjed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