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러 "마리우폴항서 발 묶인 외국 선박 출항위한 안전통로 개설"

송고시간2022-05-25 16:43

beta

러시아 국방부가 우크라이나 남부 항구 도시 마리우폴에 갇힌 외국 선박의 안전한 출항을 위한 인도주의 통로(안전통로)를 개설한다고 24일(현지시간) 밝혔다.

인테르팍스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군 총참모부(합참) 산하 지휘센터인 '국가국방관리센터' 지휘관 미하일 미진체프는 이날 "마리우폴항에서 외국 선박들이 흑해 방향으로 안전하게 출항할 수 있도록 25일 오전 8시부터 거리 115마일(약 185km), 폭 2마일(약 3.2km)의 인도주의 통로를 개설한다"고 발표했다.

러시아 국방부는 24일 마리우폴항 연안 지역과 인근 해역에 대한 지뢰 및 기뢰 제거 작업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 국방부가 우크라이나 남부 항구 도시 마리우폴에 갇힌 외국 선박의 안전한 출항을 위한 인도주의 통로(안전통로)를 개설한다고 24일(현지시간) 밝혔다.

인테르팍스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군 총참모부(합참) 산하 지휘센터인 '국가국방관리센터' 지휘관 미하일 미진체프는 이날 "마리우폴항에서 외국 선박들이 흑해 방향으로 안전하게 출항할 수 있도록 25일 오전 8시부터 거리 115마일(약 185km), 폭 2마일(약 3.2km)의 인도주의 통로를 개설한다"고 발표했다.

마리우폴은 케르치 해협을 통해 흑해와 연결되는 아조프해(아조우해)에 면한 항구도시로 최근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군을 몰아내고 완전히 장악했다.

러시아 국방부는 24일 마리우폴항 연안 지역과 인근 해역에 대한 지뢰 및 기뢰 제거 작업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미진체프 지휘관은 "현재 헤르손, 오데사 등 6개 (우크라이나) 항구에 16개국 선박 70척이 갇혀있다"며 "러시아군은 흑해 연안에서 매일 오전 8시부터 저녁 7시까지 인도주의 통로를 개설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러시아는 흑해와 아조프해에서 민간 선박의 안전한 항행 보장을 위해 필요한 모든 조처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아조프해는 물론 흑해에서도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대치가 계속되고 있어 민간선박의 안전한 운항이 가능할지는 불분명해 보인다.

아조프해
아조프해

[연합뉴스 그래픽 자료. 재판매 및 DB 금지]

cj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