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통일부, 北도발에 "여론 나빠지면 코로나지원 원하는 만큼 못해"

송고시간2022-05-25 16:19

beta

통일부는 25일 북한의 반복되는 미사일 도발로 국민 여론이 악화하면 대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원도 악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통일부 고위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대북 코로나19 지원은 정치·군사적 상황과는 관계없이 추진한다는 그동안의 기본입장을 재확인하면서도 이같이 말했다.

그는 "기본원칙은 그렇게 세우고 있지만 한 가지 걱정스러운 것은 통일정책이나 남북관계 정책은 국민 여론과 따로 갈 수 없다는 점"이라며 "북한도 이런 식으로 계속 도발하면 부정적 상황이 엄중하게 되고 북을 바라보는 국민의 여론이 굉장히 나빠질 것이라는 걸 알아야 한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고위 당국자 "북 도발로는 '현상변화' 좋은 쪽으로 안 될 것"

통일부
통일부

[통일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통일부는 25일 북한의 반복되는 미사일 도발로 국민 여론이 악화하면 대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원도 악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통일부 고위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대북 코로나19 지원은 정치·군사적 상황과는 관계없이 추진한다는 그동안의 기본입장을 재확인하면서도 이같이 말했다.

그는 "기본원칙은 그렇게 세우고 있지만 한 가지 걱정스러운 것은 통일정책이나 남북관계 정책은 국민 여론과 따로 갈 수 없다는 점"이라며 "북한도 이런 식으로 계속 도발하면 부정적 상황이 엄중하게 되고 북을 바라보는 국민의 여론이 굉장히 나빠질 것이라는 걸 알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런 부분은 우리 정책에 반영할 수밖에 없다"며 "(지원을) 10만큼 하고 싶어도 10을 다 못하는 상황이 된다. 우리가 원하는 만큼 다 하긴 어려울 수 있다"고 말했다.

북한이 이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한일 순방 직후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포함한 탄도미사일 3발을 발사하는 무력시위를 벌인 데 대해선 "(북한이) 무엇인가 현상을 변화시키고 싶은 모습"이라고 판단했다.

그러나 "우리로선 그런 식(미사일 도발)으로의 현상 변화는 좋은 방향으로의 변화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현상'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현 북미관계와 남북관계, 대북제재 등이 다 포함된다. 코로나 문제까지도 현상으로 본다"면서 "이런 식의 도발로는 (현상이) 긍정적으로 변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북한은 한미 정상회담 나흘 만인 이날 오전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으로 추정되는 미사일과 북한판 이스칸데르(KN-23)로 불리는 단거리 탄도미사일 추정 미사일 등을 섞어 총 3발의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

ykbae@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