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주중 일본대사관 수석공사 초치…中 견제에 항의

송고시간2022-05-25 15:21

인민일보 "日, 늑대 집으로 끌어들여…지역 평화와 안정 위협"

중국, 주중 일본대사관 수석 공사 초치
중국, 주중 일본대사관 수석 공사 초치

[중국 외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중국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일본 방문 기간 열린 미일 정상회담과 미국·일본·호주·인도 4개국 협의체인 쿼드(Quad) 정상회의에서 나온 중국 견제 발언들과 관련해 주중 일본대사관 수석 공사를 '긴급약견'(초치)해 항의했다.

25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류징송 중국 외교부 아주사(亞州司) 사장은 전날 저녁 시미즈 후미오 주중 일본대사관 수석 공사를 초치해 일본 측이 미일 정상회담과 미일 공동성명, 쿼드 정상회의에서 중국과 관련해 부정적이고 잘못된 언행을 한 것에 강한 불만과 엄중한 교섭을 제기했다.

'엄중 교섭 제기'는 외교 경로를 통한 항의를 의미하는 것으로 중국 외교부에서 사용하는 용어다.

중국 외교부는 구체적으로 어떤 언행에 대해 항의를 한 것인지에 대해서는 공개하지 않았지만, 중국의 군사행동과 인권문제를 비판한 것에 항의한 것으로 보인다.

중국 당국이 외교 경로를 통해 항의하는 경우는 종종 있지만, 주중 일본대사관 고위 관계자를 소환한 것은 5개월여만이다.

앞서 지난해 12월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가 대만 유사시 미일 군사 개입을 시사하는 발언을 해 화춘잉 외교부 부장조리(차관보급)가 다루미 히데오 주중 일본 대사를 초치한 바 있다.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도 이날 '일본은 늑대를 집으로 끌어들여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위협한다'라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일본을 강력히 비판했다.

인민일보는 "미일 정상은 공동성명을 발표해 중국 문제에 관해 부정적인 발언을 쏟아내고, 함부로 내정간섭을 하고 있다"면서 "미일 양국은 중국의 이미지를 훼손하는 방식으로 중국을 억제하고, 지역을 분열시키려는 음흉한 속셈을 드러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일본은 아시아의 일원으로서 지역의 평화와 안정, 번영을 위해 건설적인 역할을 해야 함에도 미국의 인도·태평양 전략에 발맞춰 노골적으로 늑대를 끌어들여 평화와 안정을 해치고 있다"며 "이는 자신의 이익도 훼손하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chin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