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통령실 "중러 카디즈·北미사일 공조 여부 몰라, 의도는 유사"

송고시간2022-05-25 15:16

beta

대통령실은 25일 중국·러시아 군용기의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카디즈) 진입과 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해 "의도는 유사하다"는 판단을 내놓았다.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청사 브리핑에서 '중국과 러시아의 카디즈 침범과 북한 미사일 발사가 연계돼 있다고 보느냐'는 물음에 "사전에 이 세 나라가 공조했는지 여부는 알 수 없지만 의도는 유사한 것 같다"고 밝혔다.

북·중·러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한일 순방 계기에 개최된 일련의 행사를 한·미·일간 밀착 가속화와 대중 혹은 대북 포위전선 형성으로 판단, 이를 견제하는 차원에서 공세적 움직임을 보였다는 설명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카디즈 침범한 러시아 전략 폭격기 Tu-95
카디즈 침범한 러시아 전략 폭격기 Tu-95

(러시아 로이터=연합뉴스) 러시아 Tu-95 전략 폭격기가 24일 중국 공군기와 합동으로 아시아ㆍ태평양 지역 정찰 훈련에 나서고 있다. 러시아와 중국 공군기들은 이날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카디즈)에 진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국방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022.05.25 jsmoon@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이동환 기자 = 대통령실은 25일 중국·러시아 군용기의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카디즈) 진입과 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해 "의도는 유사하다"는 판단을 내놓았다.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청사 브리핑에서 '중국과 러시아의 카디즈 침범과 북한 미사일 발사가 연계돼 있다고 보느냐'는 물음에 "사전에 이 세 나라가 공조했는지 여부는 알 수 없지만 의도는 유사한 것 같다"고 밝혔다.

김 차장은 "중국과 러시아가 2019년 7월, 2020년 12월, 작년(2021년) 12월에 지금과 같은 공중 연합 전투기 훈련을 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지금 (연합훈련) 시점이 앞당겨졌고 5월 24일 중국과 러시아가 이러한 행동을 사전에 준비해 기획했단 것은 아마도 한미정상회담, 쿼드정상회담, 인도태평양경제프레임워크(IPEF), 이러한 외교일정의 종료가 임박한 시점에 나름대로 정치·외교·군사적 메시지를 국제사회에 보이고 싶은 게 아니었나 짐작하고 있다"고 말했다.

북·중·러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한일 순방 계기에 개최된 일련의 행사를 한·미·일간 밀착 가속화와 대중 혹은 대북 포위전선 형성으로 판단, 이를 견제하는 차원에서 공세적 움직임을 보였다는 설명이다.

김 차장은 중러 카디즈 진입 대응과 관련해 "우리 영공을 침범해 들어온 것이 아니기에 우리 전투기도 즉각 공중에 떠 비행감시를 했고 추가적인 물리적 조치는 필요가 없겠다"고 설명했다.

airan@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BRLIZzRnIYs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