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주화백컨벤션센터 일대 국제회의복합지구 지정 추진

송고시간2022-05-25 14:22

beta

경북 경주시가 경주화백컨벤션센터(하이코)와 함께 마이스산업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국제회의복합지구 지정을 추진한다.

시는 신평동 하이코를 중심으로 국제회의복합지구로 지정을 문화체육관광부에 신청할 방침이라고 25일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주화백컨벤션센터(하이코) 전경
경주화백컨벤션센터(하이코) 전경

[경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경주=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경북 경주시가 경주화백컨벤션센터(하이코)와 함께 마이스산업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국제회의복합지구 지정을 추진한다.

마이스산업은 기업회의, 포상관광, 컨벤션, 전시회를 가리키는 영어 머리글자를 딴 용어로 복합전시산업을 가리킨다.

시는 신평동 하이코를 중심으로 국제회의복합지구로 지정을 문화체육관광부에 신청할 방침이라고 25일 밝혔다.

국제회의복합지구는 국제회의시설 및 숙박·판매·공연시설이 집적된 곳이다.

문화체육관광부를 포함한 중앙정부로부터 각종 부담금 감면과 용적률 완화, 재정지원 등 혜택을 받는다.

문체부로부터 관광진흥개발기금을 지원받고 영업제한 규제 제외 등 사실상 관광특구 수준 혜택도 받을 수 있다.

현재 인천 송도, 경기 고양, 광주 김대중컨벤션, 대구 엑스포, 부산 벡스코 등 5곳이 지정됐다.

2015년 3월 개관한 하이코는 2012년 APEC교육장관회의, 2015년 세계물포럼, 2017년 세계유산도시기구 세계총회 등 굵직한 행사를 개최하며 도내 마이스산업 중심축으로 자리 잡았다.

경주시는 2024년 완공을 목표로 238억원을 들여 하이코 전시장을 증축하고 있다.

지난해 12월에는 경주국제회의복합지구협의체 구성을 시작으로 지역 내 호텔, 리조트, 경주월드 등과 국제회의복합지구 지정을 위해 힘을 모으고 있다.

김호진 시장 권한대행은 "하이코는 증축되면 국제 행사를 치르기 위한 최적의 장소가 될 것"이라며 "국제회의복합지구로 지정받아 경주를 도내 마이스산업 중심지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sds1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