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삼성전자 DS부문, 세계 수달의 날 맞아 '달수' 인형 제작

송고시간2022-05-25 13:58

beta

삼성전자 DS부문은 25일 세계 수달의 날을 맞아 기흥사업장 인근 오산천에서 서식하는 수달을 모델로 '달수' 인형을 제작해 일반에 공개했다.

수달의 날은 국제수달생존기금(IOSF)이 멸종 위기에 처한 수달을 대중에게 널리 알리기 위해 지정한 날로, 매년 5월 마지막 주 수요일이다.

'달수'는 삼성전자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홍보 캐릭터로, 이번에 제작된 인형은 사업장에서 사용 후 배출된 폐페트병을 재활용해 만든 업사이클링 제품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용인=연합뉴스) 최해민 기자 = 삼성전자 DS부문은 25일 세계 수달의 날을 맞아 기흥사업장 인근 오산천에서 서식하는 수달을 모델로 '달수' 인형을 제작해 일반에 공개했다.

삼성전자 DS부문이 제작한 '달수'
삼성전자 DS부문이 제작한 '달수'

[삼성전자 DS부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수달의 날은 국제수달생존기금(IOSF)이 멸종 위기에 처한 수달을 대중에게 널리 알리기 위해 지정한 날로, 매년 5월 마지막 주 수요일이다.

'달수'는 삼성전자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홍보 캐릭터로, 이번에 제작된 인형은 사업장에서 사용 후 배출된 폐페트병을 재활용해 만든 업사이클링 제품이다.

삼성전자는 앞으로 사내·외 이벤트에 참여한 고객들에게 달수 인형을 제공할 계획이다.

아울러 이날 유튜브 채널에 '일 년에 한 번 달수를 위한 날이 오늘이라고?!'라는 제목의 수달의 날 이벤트 영상을 올렸다.

삼성전자 기흥캠퍼스 정화수가 방류되는 오산천에서는 멸종위기 1급이자 천연기념물 330호로 지정된 수달이 서식 중인 사실이 2020년 확인된 바 있다.

과거 물이 부족해 말라 있던 오산천은 기흥캠퍼스 가동 이후 하루 5만t에 달하는 방류수로 생태계가 복원된 사례로 꼽힌다.

기흥사업장 정화수가 방류되는 오산천
기흥사업장 정화수가 방류되는 오산천

[삼성전자 DS부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goal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