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남욱 "김만배, 상도형이 하나은행 회장과 통화했다고 말해"

송고시간2022-05-25 12:19

beta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와 하나은행이 구성한 대장동 개발 컨소시엄이 깨질 위기에 처하자 곽상도 전 국회의원이 김정태 당시 하나은행 회장에게 직접 전화해 문제를 해결해줬다고 들었다는 남욱 변호사의 법정 증언이 나왔다.

남 변호사는 25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이준철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곽 전 의원과 화천대유 대주주이자 머니투데이 기자 출신인 김만배 씨의 공판에서 이같이 증언했다.

남 변호사는 "김만배가 '(호반건설) 김상열 회장이 하나은행 김정태 당시 회장한테 컨소시엄 구성을 제안해서 (화천대유와의) 컨소시엄이 깨질 뻔했는데, 상도 형이 하나은행 회장에게 전화해서 막아주셨다'고 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장동 컨소시엄 와해 문제 해결했다고 들어"

곽상도 전 의원
곽상도 전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와 하나은행이 구성한 대장동 개발 컨소시엄이 깨질 위기에 처하자 곽상도 전 국회의원이 김정태 당시 하나은행 회장에게 직접 전화해 문제를 해결해줬다고 들었다는 남욱 변호사의 법정 증언이 나왔다.

남 변호사는 25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이준철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곽 전 의원과 화천대유 대주주이자 머니투데이 기자 출신인 김만배 씨의 공판에서 이같이 증언했다.

남 변호사는 "김만배가 '(호반건설) 김상열 회장이 하나은행 김정태 당시 회장한테 컨소시엄 구성을 제안해서 (화천대유와의) 컨소시엄이 깨질 뻔했는데, 상도 형이 하나은행 회장에게 전화해서 막아주셨다'고 했다"고 말했다.

대장동 개발사업 공모 당시 화천대유 외에도 여러 회사에서 하나은행과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하기 위해 '눈독'을 들였는데, 그중 유력한 경쟁자였던 호반건설을 곽 전 의원이 막아줬다는 취지다.

이에 검찰이 '곽 전 의원이 하나은행 회장에게 직접 전화해서 막았다고 들은 게 맞느냐'고 묻자 남 변호사는 "(김씨가) 그렇게 말했다"라면서 "통화를 했다는 취지여서 기억하고 있다"고 재차 답했다.

남 변호사는 당시 하나은행은 호반건설의 주거래 은행이었던데다가 김상열 회장이 예금하고 있던 현금이 6천억 이상 된다고 들었다고도 했다.

하나은행이 화천대유 대신 호반건설과 컨소시엄을 구성할 가능성이 작지 않았고, 이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화천대유에는 중차대한 문제였다는 것을 뒷받침하는 내용이다.

남 변호사 증언에 따르면 김씨도 관련 상황을 설명하면서 '큰일 날뻔했다', '곽 전 의원이 그걸 막아주셔서 (우리 컨소시엄이) 선정될 수 있었다'고 했다.

남 변호사는 또 김씨가 곽 전 의원에게 50억원을 지급해야 하는 이유로 자신의 검찰 수사를 막아준 대가라고 설명했지만 이를 납득할 수는 없었다고 말했다.

이후 2019년 9월 김씨로부터 이 50억원을 곽 전 의원의 아들에게 줬다는 것을 전해들었다고 증언했다.

곽 전 의원은 2015년 화천대유가 하나은행과 컨소시엄을 구성하는 과정에 도움을 준 대가로 화천대유에 근무한 아들 병채 씨를 통해 퇴직금 등 명목으로 작년 4월 50억원(세금 제외 25억원)을 수수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로 구속기소 됐으나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o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