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준석 "이재명, 정치생명 '끽' 희화화"…野 "성상납 해명이나"(종합)

송고시간2022-05-25 15:16

beta

국민의힘은 6·1 지방선거를 일주일 앞두고 연일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후보를 강도 높게 비난하며 공세를 이어갔다.

이준석 대표는 25일 페이스북에 이 후보가 손으로 목을 긋는 동작과 함께 '선거에 지면 정치생명이 끝난다'고 말한 기사를 붙여 "자신의 정치생명을 운운하며 정치를 희화화하는 것은 제정신이 아닌 행동"이라고 공격했다.

이 후보는 지난 23일 지역구 유세 중 시민들에게 "이번에 이재명 지면 정치생명 끝장난다. 진짜요"라고 말하면서 손으로 자신의 목을 긋는 동작과 함께 "끽"이라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與, 이재명 맹공…김기현 "선거 때문에 사과하는 척…계양에 세금 낸적 있나"

김남국 "'정치 패드립' 원조가 희화화 논하나…편한 소통 노력까지 시비"

발언하는 이준석
발언하는 이준석

(천안=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25일 오전 충남 천안시 불당동 김태흠 충남지사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현장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5.25 psykims@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김서영 기자 = 국민의힘은 6·1 지방선거를 일주일 앞두고 연일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후보를 강도 높게 비난하며 공세를 이어갔다.

이준석 대표는 25일 페이스북에 이 후보가 손으로 목을 긋는 동작과 함께 '선거에 지면 정치생명이 끝난다'고 말한 기사를 붙여 "자신의 정치생명을 운운하며 정치를 희화화하는 것은 제정신이 아닌 행동"이라고 공격했다.

그러면서 "이번 선거에서는 계양주민의 관점에서 계양을 발전시킬 사람을 뽑아야 한다. 제발 이성적인 선거운동을 했으면 한다"고 지적했다.

앞서 이 후보는 지난 23일 지역구 유세 중 시민들에게 "이번에 이재명 지면 정치생명 끝장난다. 진짜요"라고 말하면서 손으로 자신의 목을 긋는 동작과 함께 "끽"이라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기현 공동선거대책위원장도 같은 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이 후보는 대선에서 패배하자마자 자숙하기는커녕 곧바로 방탄조끼를 입겠다면서 국회의원 후보로 공천받아 따뜻한 안방으로 들어앉았다"며 질타했다.

김기현, 지방선거 중앙선대위 회의 발언
김기현, 지방선거 중앙선대위 회의 발언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김기현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이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지방선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5.23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김 위원장은 전날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의 대국민 사과 이후 '전적으로 공감하지만, 확대해석은 경계한다'는 이 후보의 반응에 대해서도 "궤변"이라고 일축했다.

김 위원장은 "선거 때문에 사과하는 척하지만, 속으로는 '사과할 일이 없으니 내부 총질하지 마라' 이런 지령으로 보인다"며 "내부 총질을 운운하면서 박 위원장을 가장 강도 높게 비판하는 강성 지지자를 그대로 방치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진정으로 사과할 의지가 있다면 첫걸음은 대선 패장 3인방인 이재명 후보,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윤호중 공동비대위원장의 사퇴에서 시작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후보에 맞서 국민의힘 소속 계양을 보궐선거에 나선 윤형선 후보의 '목동 주소지' 의혹에 대해서도 사실이 아니라며 오히려 "이 후보야말로 인천 계양에 세금을 내 본 적은 있나. 이 후보가 할 말은 아니다"라며 날을 세웠다.

김 위원장은 "윤 후보는 25년 전 인천에 내과의원을 개원했고, 자녀를 인천의 초등학교에서 졸업시켰다. 서울에 사는 사람이 자녀를 인천 초등학교에 보냈다는 말이냐"고 반문했다.

이 후보에 대한 이 대표의 비판과 관련해 민주당 선대위 대변인인 김남국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성상납 징계 대상자이자 '정치 패드립(패륜적인 발언)'의 원조가 무슨 정치 희화화를 논할 자격이나 있는지 모르겠다"며 "성상납 의혹 및 증거인멸 교사 의혹이나 해명하시길 바란다"고 반박했다.

김 의원은 "해당 영상은 지난 23일 노무현 전 대통령 추모제를 다녀온 날 밤 선거운동 영상이다. 밤 9시경 도착해 저녁도 먹지 않고 선거운동을 했다"며 "편하게 지역 주민과 소통하려는 노력조차 억지로 시비를 거는 모습이 안타깝다"고 밝혔다.

sy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