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작년 저임금 근로자 비중 15.6%로 줄어…4년 연속 20% 미만(종합)

송고시간2022-05-25 16:11

beta

지난해 코로나19 대유행 속에서도 통계상으로는 임금 격차가 완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노동부가 25일 발표한 고용 형태별 근로 실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작년 6월 기준 국내 임금 근로자 1인 이상 사업체의 저임금 근로자 비중은 15.6%로 전년(16.0%)보다 0.4%포인트 낮아졌다.

저임금 근로자 비중은 줄곧 20% 이상을 유지하다가 2018년 19.0%를 기록한 뒤 2019년 17.0%, 2020년 16.0%, 작년 15.6%로 낮아져 4년 연속 20% 미만을 기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임금 격차도 완화…저임금 근로자 노동시장 이탈 영향인 듯

노동부 "코로나19 영향 받은 일용직 근로자는 지표서 제외"

작년 저임금 근로자 비중 15.6%로 줄어…4년 연속 20% 미만(CG)
작년 저임금 근로자 비중 15.6%로 줄어…4년 연속 20% 미만(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지난해 코로나19 대유행 속에서도 통계상으로는 임금 격차가 완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저임금 노동자의 노동시장 이탈 등에 따른 것으로, 긍정적으로만 해석할 수는 없다는 분석이 나온다.

고용노동부가 25일 발표한 고용 형태별 근로 실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작년 6월 기준 국내 임금 근로자 1인 이상 사업체의 저임금 근로자 비중은 15.6%로 전년(16.0%)보다 0.4%포인트 낮아졌다.

저임금 근로자는 임금 수준이 중위 임금의 3분의 2 미만인 근로자를 가리킨다. 작년 6월 기준 중위 임금은 월 297만원이다.

저임금 근로자 비중은 줄곧 20% 이상을 유지하다가 2018년 19.0%를 기록한 뒤 2019년 17.0%, 2020년 16.0%, 작년 15.6%로 낮아져 4년 연속 20% 미만을 기록했다.

임금 상위 20% 근로자의 평균 임금을 하위 20% 근로자의 평균 임금으로 나눈 임금 5분위 배율은 4.35배로 전년과 같다.

임금 5분위 배율은 줄곧 5배 이상을 유지하다가 2018년 4.67배를 기록한 뒤 2019년 4.50배, 2020년 4.35배, 작년 4.35배로 하락 추세다.

이처럼 지난해 임금 관련 분배 지표가 개선됐지만, 실질적인 분배 개선에 따른 것으로 보기는 어렵다는 지적이 나온다.

소득 격차 (PG)
소득 격차 (PG)

[장현경.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지난해 분배 지표 개선은 코로나19 사태로 저임금 근로자의 다수가 일자리를 잃고 노동시장을 이탈한 게 주원인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작년 최저임금 인상률도 1.5%(2020년 8천590원→2021년 8천720원)에 그쳐 분배 개선을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이었다.

다만 이와 관련해 노동부 정향숙 노동시장조사과장은 "분배 지표는 전일제 상용근로자를 기준으로 작성하기 때문에 코로나19의 영향을 크게 받은 일용직 근로자 등은 지표에서 제외된다"며 "따라서 실제로 분배 지표 개선이 이뤄진 것이 맞는다고 본다"고 반박했다.

작년에는 정규직과 비정규직 임금 격차도 완화했다.

작년 6월 기준 정규직 임금에 대한 비정규직 임금의 비율은 72.9%로 전년(72.4%)보다 0.5%포인트 높아졌다.

최근 5년간 정규직 대비 비정규직의 임금 비율은 2017년 69.3%, 2018년 68.3%, 2019년 69.7%, 2020년 72.4%, 2021년 72.9%로 개선 추세다.

작년 6월 기준 전체 근로자의 시간당 임금 총액은 1만9천806원으로 전년 동월(1만9천316원)보다 2.5% 증가했다. 월 임금 총액은 327만1천원으로 전년 동월(318만원)보다 2.9% 늘었다.

시간당 임금 총액을 고용형태별로 살펴보면 정규직은 2만1천230원으로 전년 동월(2만731원)보다 2.4%, 비정규직은 1만5천482원으로 전년 동월(1만5천15원)보다 3.1% 증가했다.

지난해 6월 기준으로 전체 근로자의 4대 보험 가입률은 고용보험 90.5%, 건강보험 91.5%, 국민연금 91.7%, 산재보험 97.8%로 전년과 유사하거나 소폭 높아졌다.

정규직의 4대 보험 가입률은 94% 이상으로 전년과 비슷하고, 비정규직은 63∼76%로 전년보다 높아졌다. 사회안전망 확대로 정규직과 비정규직 간 4대 보험 가입률 격차가 줄었다고 노동부는 설명했다.

전체 근로자의 노동조합 가입률은 10.0%로 전년과 같았다. 고용 형태별로는 정규직 13.1%, 비정규직 0.7%다.

퇴직연금 가입률은 50.5%로 전년보다 0.3%포인트 높아졌다. 정규직은 59.1%, 비정규직은 24.6%다.

상여금 지급률은 52.2%로 전년보다 0.6%포인트 상승했다. 정규직은 62.1%, 비정규직은 22.2%다.

ksw0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