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자중지란' 野 맹폭…"팀킬 난무·콩가루 집안"(종합)

송고시간2022-05-25 17:27

권성동 "토사구팽 정치"…이준석 "586 용퇴 대안도 없어"

김기현·박대출 "이재명·송영길·윤호중 사퇴가 진정한 사과 첫걸음"

국민의힘 공약 실천 서약서 작성
국민의힘 공약 실천 서약서 작성

(천안=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25일 오전 충남 천안시 불당동 김태흠 충남지사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현장 회의 시작 전 참석자들이 공약 실천 서약서를 들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왼쪽부터 김기현 공동선거대책위원장, 이준석 상임선거대책위원장, 김태흠 충남지사 후보, 권성동 공동선거대책위원장. 2022.5.25 psykims@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김서영 기자 = 국민의힘은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내놓은 대국민 사과와 '586 용퇴론'으로 비롯된 민주당 내홍을 지적하며 공세 수위를 끌어올렸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25일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이 말로는 혁신하겠다면서 정작 내부의 문제 제기마저 틀어막는 이중적 작태를 보이고 있다"며 질타했다.

권 원내대표는 "대선 직전에 2030 여성 표를 얻어보려는 심산으로 박 위원장을 영입해 영웅 대접을 하더니, 지금은 토사구팽을 하고 있다"며 "박 위원장이 주장한 86세대 용퇴론과 팬덤정치 극복은 민주당 주류가 새겨들어야 하는 지적"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박 위원장이 꺼내든 '586 용퇴론' 자체에 대한 비판도 이어졌다.

이준석 대표는 충남 당진시 현장유세 중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586 용퇴론'에 대해 "그 다음에 무엇이 올 것인가에 대한 대안 제시가 없다"며 "586이 용퇴하면 (민주당은) 김남국, 김용민, 고민정 (의원)의 세상이 된다. 그게 대안이라면 명확히 말씀해달라"고 혹평했다.

이 대표는 페이스북에 "이제 조박해(조응천·박용진·김해영)가 전면에 등장할 시간이 다가오는 듯합니다"라고도 했다.

일명 '조박해'로 불리는 이들 세 의원은 민주당 내에서도 쓴소리를 아끼지 않는 인물들로 알려져 있는데, 이 대표는 "김해영 전 의원같이 대중적으로 이미지 좋고 바른말 하는 것으로 알려진 민주당 정치인들이 선거를 이끌었으면 (선거 판세가) 조금 달라졌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평했다.

김기현, 지방선거 중앙선대위 회의 발언
김기현, 지방선거 중앙선대위 회의 발언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김기현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이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지방선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5.23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이날 오전 김기현 공동선대위원장도 충남 천안 선대위 회의에서 민주당 윤호중 위원장이 박 위원장의 대국민 사과를 '개인 차원의 의견'이라며 선을 그은 것을 두고 "이중플레이 DNA가 조금도 달라지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민주당이 국민들에게 사과할 일이 없다고 하는 속내를 드러낸 것"이라며 "이재명 후보는 전적으로 공감한다고 하면서도 확대 해석은 경계한다고 했는데 이것은 또 무슨 궤변인가. 속으로는 사과할 일 없으니 내부 총질하지 말라는 지령으로 보인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내로남불, 오만과 독선으로 점철된 민주당이 진정 사과할 의지가 있다면 그 첫걸음은 대선 패장 3인방인 이재명·송영길·윤호중 사퇴에서 시작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대출 중앙선대위 메시지본부장 역시 페이스북 글을 통해 "거대 야당이 자중지란"이라며 "무섭게 총질을 해대는 '팀킬'이 난무하고 있다. 콩가루 집안같다"고 거들었다.

박 본부장은 "96년생 위원장이 강성 지지층과 당내 기득권에 둘러싸여 고립무원인 상황"이라며 "대선 민심을 제대로 읽는다면 '나홀로 사과'가 아니라 '책임 있는 모두의 사과'가 돼야 한다. 가장 진정성 있는 사과는 '(대선)패장 3인방'이 욕심을 내려놓는 것"이라고 압박했다.

고개 숙여 인사하는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
고개 숙여 인사하는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대국민 호소 기자회견을 하며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2022.5.24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