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동연 "경기 시내버스 요금 1천450→1천250원 서울수준 인하"

송고시간2022-05-25 10:39

beta

더불어민주당 김동연 경기지사 후보는 25일 경기도 시내버스 요금을 서울시 수준으로 인하하겠다고 25일 밝혔다.

김 후보는 이날 경기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수도권에서 경기도만 시내버스 요금이 높은데, 생활물가 상승으로 인한 경기도민의 경제적 부담을 덜겠다"며 이같이 공약했다.

김 후보는 "시내버스 준공영제 도입을 통해 서울시 수준으로 시내버스 요금을 인하하겠다"며 "200원 인하를 추진하면 연간 1천억원의 예산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택시 정액환승할인제·수요응답형 버스 도입도 공약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동연 경기지사 후보는 25일 경기도 시내버스 요금을 서울시 수준으로 인하하겠다고 25일 밝혔다.

기자회견하는 김동연 후보
기자회견하는 김동연 후보

[촬영 최찬흥]

김 후보는 이날 경기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수도권에서 경기도만 시내버스 요금이 높은데, 생활물가 상승으로 인한 경기도민의 경제적 부담을 덜겠다"며 이같이 공약했다.

경기도 시내버스 요금은 2019년 9월 1천250원에서 1천450원으로 200원 올랐다.

김 후보는 "시내버스 준공영제 도입을 통해 서울시 수준으로 시내버스 요금을 인하하겠다"며 "200원 인하를 추진하면 연간 1천억원의 예산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그는 취임 즉시 코로나19로 운행 횟수가 줄어든 버스 운행을 완전 정상화하고, 현재 90개 노선인 심야버스 운행시간 연장과 신규 노선 발굴을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택시를 준대중교통으로 활용해 버스·지하철과 택시 간 '정액 환승활인제'를 시행하겠다고 했다.

일정 수의 승객이 요청하면 자동으로 배차가 되는 '수요응답형 버스'도 대대적으로 도입해 교통취약지역과 신도시의 이동수단으로 보조하겠다는 공약도 내놨다.

c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